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이준석 "대선 버스 정시 출발…8월 말이 합리적"

9월·10월 말은 맞지 않아…윤 전 총장도 8월 말 출발 숙지할 것

2021-07-07 16:53

조회수 : 1,6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당 대선후보 경선 일정과 관련해 "대선 버스는 정시출발해야 한다. 8월 말 시점이 매우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윤석열 전 총장의 입당 시기를 8월 말 이전으로 못 박은 셈이다.
 
이 대표는 7일 대구삼성창조캠퍼스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진행된 대구지역 언론인과의 간담회에서 "공당은 시간표대로 따라야 한다"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대표는 "버스를 운전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한 분 한 분 탑승 못 하는 분들을 고민해서는 안 된다"라며 "버스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가장 많이 출퇴근하는 시간대에 사람을 태워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9월 말이나 10월 말 탑승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 대선버스는 정시에 출발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선 "(윤 전 총장이)제3지대에 대해 한 번도 마음을 둔 적이 없다고 말하기 때문에 우리 당에 입당하는 것은 사필귀정"이라며 "다만 시기는 대선주자의 고독한 선택에 따라야 한다. 우리 당의 경선버스가 8월 말에 출발한다는 것을 숙지하고 계실 것"이라고 했다.
 
대선 주자들이 가장 민감하게 생각하는 경선 룰 변경 여부에 대해선 "대선 주자들이 다 모여 합의에 이르는 지점이 있으면 변경이 가능하다"라면서도 "합의하지 못한다면 원안으로 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현재 국민의힘 당헌·당규에 따르면 대통령 후보는 당원 투표 50%와 일반인 여론조사 50%를 합산해 선출한다.
 
이 대표는 "당 안 주자가 당 밖 주자보다 당심을 더 가지고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라며 "우리 당 대선주자라면 온라인 당원으로 대표되는 젊은 세대의 표심을 얻을 수 있는 전략을 구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7일 당 대선후보 경선 일정과 관련해 "대선 버스는 정시출발해야 한다. 8월 말이라는 시점이 매우 합리적"이라고 강조했다. 사실상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 시기를 8월 말로 못 박은 셈이다. 사진은 이날 이 대표가 대구 북구 삼성창조캠퍼스 내 창조경제혁신센터 2층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