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SK종합화학, 국내 최대 '도시유전' 신설…5년간 6천억 투자

열분해·해중합 방식 플라스틱 자원순환 설비 건설

2021-07-08 11:00

조회수 : 1,5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SK이노베이션(096770)의 자회사 SK종합화학이 울산에 오는 2025년까지 폐플라스틱 원료로 재활용하는 공장인 '도시유전'을 설립한다. SK(034730)그룹의 탈탄소 전략에 맞춰 기존 석유화학 사업을 친환경 사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한 것이다.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이 지난 1일 SK이노베이션 스토리데이에서 친환경 전략인 그린 트랜스포메이션(Green Transformation)의 강력한 실행을 통한 폐플라스틱 리사이클 사업 추진 등을 ‘파이낸셜 스토리’ 혁신을 완성하기 위한 구체적 실천 방안으로 제시하고 있다. 사진/SK종합화학
 
SK종합화학은 8일 울산시청에서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사업, 즉 친환경 도시유전 사업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리에는 송철호 울산시장과 나경수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이 참석했다.  
 
SK종합화학은 오는 2025년까지 약 6000억원을 투자해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 내 축구장 22개 크기인 약 16만제곱미터(m²) 부지에 열분해·폐 페트(PET) 해중합 방식으로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재활용하는 공장인 도시유전을 신설할 계획이다. 이는 국내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사업 중 최대규모다.
 
이날 협약은 지난 1일 SK이노베이션 계열의 ‘스토리데이(Story Day)’에서 ’탄소에서 그린 사업으로의 전환(Carbon to Green)’ 중심의 파이낸셜 스토리 발표 이후 첫걸음을 뗀 것이다. SK종합화학은 스토리데이 행사에서 기존 사업 경쟁력은 유지하면서 사회문제로 대두된 폐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사업은 기존 '기계적 재활용'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고,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체계의 완성을 위하여  화학적 재활용' 방식인 열분해와 해중합 방식을 도입했다. 이를 위해 SK종합화학은 자체적인 폐플라스틱 재활용 기술 개발에 더해 지난 1월 미국 브라이트마크사와의 열분해 기술 관련해 협력키로 하고, 6월 캐나다 루프인더스트리사에 지분투자를 통해 해중합 기술을 확보한 바 있다. 
 
열분해 기술은 폐비닐 등 폐플라스틱을 열로 분해해 원료를 추출, 석유화학 제품의 원료인 납사로 재활용하는 기술이다. 해중합 기술은 유색 페트병, 폴리에스테르 원단 등 플라스틱(PET)을 이루는 큰 분자 덩어리의 중합을 해체시켜 플라스틱의 기초 원료물질로 되돌리는 기술이다. 
 
SK종합화학은 2024년까지 브라이트마크사와 협력해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 내에 연간 10만톤 처리 규모의 열분해 생산설비를 구축한다. 생산되는 열분해유는 SK종합화학 석유화학 공정의 원료로 사용할 계획이다. 
 
또 SK종합화학은 루프사와 같은 부지 내에 2025년까지 연간 8만4000톤 처리 규모의 해중합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SK종합화학은 2025년 90만톤, 2027년 250만톤까지 폐플라스틱 재활용 규모를 확대해 회사가 생산하는 플라스틱의 100% 수준에 해당하는 폐플라스틱 전부를 재활용해 나갈 방침이다. 
 
SK종합화학은 이번 투자 결정을 시작으로 국내를 넘어 아시아 지역으로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을 확대해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SK종합화학은 2030년까지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지역 내 총 4곳에 폐플라스틱 연간 40만톤 처리 규모의 해중합 설비를 확충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특히 SK종합화학이 신규 설비 건설·운영 인력으로 울산광역시 시민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기로 하면서,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울산광역시의 지역 경제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SK종합화학은 향후 해중합 설비와 열분해 설비를 운영하는 데 총 200여명 이상의 신규 인력 채용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송철호 울산 시장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에 발 맞춰 SK종합화학의 울산광역시 내 폐플라스틱 친환경 순환사업 투자를 환영한다"면서 “울산광역시는 앞으로 공장설립 과정에서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 시장은 “울산광역시는 폐플라스틱 친환경 자원순환 설비 투자처로 최적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울산광역시는 친환경 에너지사업 등 그린 경제 전환에 더욱 많은 힘을 쏟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 사장은 “이번 설비 투자 결정은 ‘탄소에서 그린 사업으로의 전환’이라는 파이낸셜 스토리 전략에 기반한 사업적 실체를 처음 선보였다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라며 “폐플라스틱으로부터 다시 원료유를 뽑아내는 도시유전이라는 역발상을 통해 국내를 넘어 아시아지역으로 폐플라스틱 리사이클 사업을 확대하고 폐플라스틱 자원 선순환을 견인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을 완성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백주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