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준석, '공직자 역량평가' 반대에 "두려움과 우려 과장"

당내 반발에도 '테스트포스' 출범…"정치 발전 첫 발자국될 것"

2021-07-22 14:12

조회수 : 1,87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당내 일부 반발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공약인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을 추진할 '공직후보자 역량강화 태스크포스'를 출범시켰다. 이 대표는 "두려움과 우려가 과장돼 이런 시행을 주저하게 하는 경우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티에프팀 임명장 수여식에서 "대변인 토론배틀과 정책 공모전도 당내에서 한 번도 가보지 않았던 길들이기에 두려움이 크고, 우려도 많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결국 한 번도 안 가본 길이지만 우리가 가는 길이 지지를 받을 수 있다면 여의도에 불가역적이고 영속한 방식으로 남아 있게 된다"고 했다.
 
이 대표는 "대한민국 정치 발전에 있어서 공천 문화를 일신하는 아주 중요한 첫 발자국이 될 수 있다"며 "티에프가 굉장히 정예화된 작은 규모로 시작하지만, 이 제도를 뒷받침하는 수많은 민간의 전문가들도 계시고 그분들의 참여도 앞으로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 대표가 당내 반발에도 불구하고 내년 6월 지방선거 적용을 목표로 한 자격시험 도입을 밀어붙이면서 앞으로 논란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날 김재원 최고위원은 "의회와 시험제도는 애초에 논리적으로 성립될 수 없다"며 "최고위원들도 대부분 반대 의사를 보였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아랑곳하지 않고 티에프를 출범시키며 밀어붙이고 있다. 이 대표는 전날 중진연석회의 후 공직자 자격 평가와 관련해 "높은 대중 지지 당원 지지로 추인받았다고 생각한다"며 "큰 틀에서 벗어나지 않은 수준 조정은 가능하지만, 큰 틀을 조정하려면 오히려 당심과 민심을 다른 경로로 반대하는 분이 물어와야 하는 게 아닌가 한다"고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 대표는 "정확한 안을 만들어서 찬반을 물어야 한다"며 "그런데 지금은 과장과 침소봉대가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당내 일부 반발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공약인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을 추진할 '공직후보자 역량강화 태스크포스'를 출범시켰다. 사진은 이날 이 대표와 김재원 최고위원이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