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이재용·박근혜 사면'…이재명 "반대", 최재형 "대통령 권한"

여권 내 이 부회장 '가석방' 가능성은 '솔솔'

2021-07-22 16:43

조회수 : 2,5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박한나 기자] 광복절을 한 달 여 앞두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특별사면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누구도 특혜를 받아선 안된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반면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대통령이 결정할 일"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 지사는 22일 핵심 공약 정책 발표 두 번째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박전 대통령의 사면에 관한 질문에 "사회적 권력과 부를 누리는 사람이 그 이유로 특혜를 받아선 안된다는 생각은 여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대통령 사면권은) 특혜 이런 것이라서 안하는 것이 맞다"며 "대통령이 고도의 정무적 판단을 해야 하는데 저같은 사람이 이야기를 하면 자유롭고 합리적 판단하는 데 부담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사면은 명확히 반대라고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며 "이렇게 말하게 된 점 안타깝다. 부담됐다면 (문재인 대통령의)양해를 바란다"고 했다.
 
다만 이 부회장의 경우 오는 26일로 가석방 기준인 형기의 60%를 채우게 돼 문재인 대통령이 8·15 특사가 아니더라도 가석방 대상에는 포함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여기에 여권 내에서도 이 부회장의 가석방에는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지난 20일 경기 화성의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를 찾아 "이 부회장도 8월이면 형기의 60%를 마친다"며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 여권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은 아직 몇몇 재판(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이 덜 끝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재판이 진행 중인데 문 대통령이 특별사면을 단행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 같다'고 관측했다.
 
반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문 대통령이 최종 결정권자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과 연쇄 회동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부회장과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헌정사에 있어 두 분 대통령께서 지금과 같은 처지에 이르게 된 것은 굉장히 비극적인 일"이라면서도 "사면은 기본적으로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니 대통령께서 결정하실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론과 바람을 수렴하셔서 결정하실 거라고 본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청와대 핵심관계자 역시 이날 기자들에게 "사면과 관련해서는 확인해 드릴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8·15 특사에 대해 "누구도 특혜를 받아선 안된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반면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대통령이 결정할 일"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사진은 지난 20일 박 전 대통령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으로 입원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박한나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