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도쿄올림픽 선수단 응원 "5000만 국민 함께한다"

개막식 하루 앞두고 SNS 메시지 "국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주길"

2021-07-22 19:00

조회수 : 2,1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일본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우리 선수단에 "개막식에 참석하거나 경기를 관람하며 직접 응원하진 못하지만, 온 마음을 다해 여러분을 응원하겠다"며 '대한민국 선수단 파이팅!'을 외쳤다.
 
문 대통령은 개막식을 하루 앞둔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잊지 마십시오. 5000만 국민이 여러분과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을"이라며 "우리 국민들은 여러분들이 '더 빨리, 더 높이, 더 힘차게, 다 함께' 뛰는 모습을 보며 뜨겁게 응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에 대해 "여전히 염려가 적지 않지만 모든 어려움을 이겨내고 안전하고 성공적인 세계인의 축제가 되길 바란다"며 "올림픽을 통해 세계가 하나되고 연대와 협력의 가치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희망했다.
 
특히 스포츠가 가진 치유와 화합의 힘에 주목하고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마다 우리 국민들은 스포츠를 통해 큰 위안을 얻고 감동을 받으며 하나가 됐다"며 "도쿄올림픽이 코로나로 지친 우리 국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며 국민들을 하나로 묶는 무대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하며 "경기를 즐기면서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마음껏 펼쳐주시기 바란다"며 "메달 획득과 관계없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국민들은 성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것은 선수단의 안전과 건강"이라면서 "정부는 선수들이 코로나로부터 안전하게 경기를 치르고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선수들을 지원하고 있는 대한체육회 임직원들과 영양사, 조리사, 행정인력 등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일본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우리 선수단에게 "온 마음을 다해 여러분을 응원하겠다"며 '대한민국 선수단 파이팅!'을 외쳤다. 사진은 도쿄에 위치한 대한민국 선수단 숙소의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