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올림픽 앞두고 망신…유네스코, 일본 군함도 왜곡 비판

일본 "약속한 조처 성실히 이행 중" 반발

2021-07-23 10:16

조회수 : 7,2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위원회(세계유산위)가 일본이 하시마섬 등에서 있었던 한국인 강제노역에 대해 충분히 알리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는 결정문을 채택했다.
 
22일(현지시간) 유네스코 세계유산위는 화상으로 진행한 제44차 회의에서 일본이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이후 약속한 후속 조치를 이행하도록 촉구하는 결정문을 채택했다. 결정문에서 세계 유산위는 “일본이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당시 권고한 후속 조처를 이행하지 않은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충실한 이행을 촉구했다. 또 정보센터 설립 등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이행하고 관련 당사자들과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2일 유산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일본 근대산업시설 결정문안'을 이미 공개한 바 있다.
 
유산위는 2015년 7월 일본의 23개 산업 유산 시설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했다. 여기에는 군함도 등 일제 강점기 한국인 강제노역이 벌어진 시설 7곳이 포함됐다. 일본은 이들 시설을 등재하면서 강제 노동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이들이 처했던 상황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도록 알리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이를 아직까지 이행하지 않고 있어 유산위가 ‘강한 유감’ 표명에 나선 것이다.
 
우리 외교부는 이번 결정문에 대해 "일본이 2015년 유산 등재 당시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와 약속한 후속 조치를 아직 이행하지 않았음을 국제사회가 명시적으로 확인하고 충실한 이행을 강력히 촉구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일본 대표가 발언한 약속 사항을 처음으로 결정문 본문에 명시했다"고 했다.
 
외교부는 일본의 구체적인 조치 이행 현황을 주시하면서 일본 측에 유산위 결정을 조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일본측은 “유네스코와 약속한 조처를 성실히 이행 중”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23일 일본 공영방송 NHK는 외무성 간부의 발언을 인용해 "일본은 지금까지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와 권고를 진지하게 받아들였고, 약속한 조치를 성실하게 이행해 왔다"며 "앞으로도 이런 결의와 권고를 성실하게 이행하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또 "일본이 관련 결의의 많은 측면을 준수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지금까지 대처가 정당하다고 평가받은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했다.
 
 
 
지난 19년 12월, 다카시마 탄광에서 바라본 군함도 탄광 전경.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