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LG, 1000개 초·중·고교에 무궁화 무상 보급

가정에서 쉽게 기를 수 있는 '실내용 무궁화 품종'도 개발

2021-08-12 11:00

조회수 : 3,18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LG상록재단이 청소년들이 나라꽃인 무궁화를 보다 친숙하게 접하도록 2023년까지 전국 1천 개 초·중·고등학교에 무궁화 5000그루를 무상으로 보급한다. 
 
12일 LG(003550)에 따르면 지난해 독립운동가인 남강 이승훈 선생이 세운 서울 오산고와 도산 안창호 선생의 모교인 서울 경신고에 무궁화 묘목을 전달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는 전국 300여개 학교에 약 1500그루의 묘목을 보급했다.
 
나라꽃인 무궁화는 여름철 100여일간 매일 꽃송이가 피었다가 떨어지기를 반복하는 관상수로, 과거 학교나 길가, 공원 등지에서 쉽게 볼 수 있었다.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전국의 가로수 937만 그루 중 무궁화는 약 5% 수준인 51만여그루에 불과해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한 상황이다.
 
LG상록재단은 이를 위해 산림청과 무궁화 연구 및 보급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에 위치한 수목원인 화담숲 인근에 무궁화 양묘장을 조성해 선덕, 원화 등 우수한 무궁화 품종 8000여 그루를 직접 심고 생육상태를 체계적으로 관리해오고 있다.
 
화담숲에는 방문객들이 우수 품종의 아름다운 무궁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2500그루 규모의 '무궁화 동산'이 조성돼 있다.
 
LG상록재단이 2023년까지 전국 1천개 학교에 무궁화 묘목을 무상으로 보급한다. 서울 오산고등학교 학생들이 무궁화 나무를 돌보고 있는 장면. 사진/LG
 
 특히 올해 공급하는 무궁화는 각 학교에서 무궁화 묘목을 잘 키우고 관리할 수 있도록 1.5미터 이상의 건강한 묘목을 우선 선별하고, LG의 농자재 전문 기업 팜한농에서 기부한 작물보호제도 함께 기증해 학교에서 자체적으로 무궁화 나무를 손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LG상록재단은 지난해부터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가정에서도 쉽게 기를 수 있는 '실내용 무궁화 품종' 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단순히 나무 크기를 작게 만드는 것을 넘어 병충해에 강하고 아파트 등 일조량 및 통풍이 부족한 실내에서도 정상적으로 꽃을 피울 수 있는 신품종을 개발하는 것으로, 기존에 개량된 품종들의 우수한 특성을 결합하는 방법이 활용된다.
 
LG상록재단은 '실내용 무궁화'가 개발되면 일반인들이 쉽게 배울 수 있는 재배 매뉴얼을 제작해 함께 보급할 계획이다.
 
한편 LG상록재단은 1997년 설립 이후 20여년 동안 화담숲 운영 및 멸종위기종 보호, 철새 도래지 정비, 산림 회복 운동 등 동·식물 생태 보전 및 환경 보호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