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한화시스템, 우주기업에 3억달러 투자…'뉴스페이스' 선도

영국 정부·소프트뱅크와 사업 협력

2021-08-12 11:02

조회수 : 6,5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한화시스템(272210)이 우주인터넷 기업 원웹(OneWeb)에 3억달러(약 3450억원)를 투자한다. 이번 투자를 통해 우주 분야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해 다가올 '뉴 스페이스' 시대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최근 원웹과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이사회에 합류했다고 12일 밝혔다. 윈웹 이사회에는 △영국 정부 △세계 3대 이동통신사 바르티 △세계 3대 통신위성 기업 유텔샛 △일본 소프트뱅크 등이 있다.
 
원웹의 주력 사업은 저궤도에 수많은 위성을 띄워 전 세계에 초고속 인터넷을 제공하는 우주인터넷이다. 
 
2019년 세계 최초로 우주인터넷용 위성 발사에 성공했으며 지금까지 8차례 발사를 통해 지구 주변을 도는 저궤도 위성 254기를 운영하고 있다. 오는 19일에도 위성 34기를 추가로 쏘아 올리고, 내년엔 위성 648기로 우주인터넷망을 완성해 글로벌 우주인터넷 서비스를 본격 시작한다. 세계 위성을 관할하는 UN 산하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을 통해 글로벌 주파수 우선 권한도 확보했다.
 
윈웹 플로리다 공장 전경. 사진/원웹
 
한화시스템에 따르면 윈웹은 위성 제작과 발사, 신호 수신에 이르기까지 각 분야 세계 최고 기업들과 협력하고 있다.
 
우선 위성 제작을 위해 유럽 최대 항공기 제조기업 에어버스와 합작 회사를 만들었다. 위성을 실어 올릴 로켓은 아리안스페이스·소유즈와 협력한다. 지상에서 위성 신호를 받아 분배하는 게이트웨이(Gateway)는 미국의 네트워크 기업 휴즈와 협력하고, 이용자에게 우주인터넷을 제공하는 일은 원웹의 주요 주주이자 사업 파트너인 바르티·유텔샛 등 세계적 통신기업들과 추진한다.
 
한화시스템은 세계적인 위성·안테나 기술을 바탕으로 원웹과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원웹의 최대주주인 바르티 그룹의 회장 수닐 바르티 미탈은 "한화시스템은 전 세계를 연결하려는 우리의 목표를 달성하는데 '강력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윈웹 발사 로켓 개념도. 사진/한화시스템
 
한화는 이번 투자로 세계 뉴 스페이스 무대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게 됐다. 그룹의 우주 사업 컨트롤타워인 스페이스허브의 역할도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지난 3월 출범한 스페이스허브는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직접 팀장을 맡고, 한화시스템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와 인공위성기업 쎄트렉아이가 참여하고 있다.
 
닐 마스터슨 원웹 CEO는 "한화시스템은 원웹의 라인업에 최고급 위성·안테나 기술을 더할 수 있다"면서 "우주를 통해 전 세계를 연결하는 혁신의 여정에 함께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모건스탠리는 우주인터넷 시장 규모가 20년 안에 최대 5820억 달러(약 670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