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영상)전기차 안전도평가, 아이오닉5 '1등급'·테슬라 모델3 '2등급'

아이오닉5 '92.1점' 획득…국토부 "10월 2~3개 차종 추가 발표"

2021-08-17 11:00

조회수 : 2,0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5가 국내 자동차안전도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미국 테슬라 모델3은 이보다 한 단계 낮은 2등급을 받았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과 2021년 자동차안전도평가(KNCAP) 대상 11개 차종 중 1차로 전기차 2종에 대해 평가한 결과, 현대 아이오닉5는 1등급, 테슬라 모델3은 2등급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자동차안전도평가(KNCAP)는 충돌사고 발생 시 얼마나 탑승객을 보호하는지 보는 충돌안전성와 외부에 충돌한 보호자를 얼마나 보호하는지 보는 보행자안전성, 비상자동제동, 사각·후측방 감지 등 첨단장치로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사고예방안전성 등 총 3개 분야 19개 세부시험에서 받은 점수를 1~5등급으로 환산해 평가한다.
 
현대 아이오닉5의 경우 총점 92.1점을 획득해 1등급으로 평가됐다. 부분별 점수는 충돌안전성이 59.29점(60점 만점), 보행자안전성 13.64점(20점 만점), 사고예방안전성 19.17점(20점 만점)이다.
 
충돌안전성 분야는 충돌 시 승객보호 성능이 높게 나타나는 등 전반적으로 우수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또 보행자안전성 분야는 머리충격 시험 결과 중상가능성이 높은 영역이 약 15%로 양호한 수준을 보엿다. 사고예방안전성 분야는 후측방접근경고장치(RCTA)가 0.3점(2.0점 만점)으로 다소 낮았지만 그 외에 다양한 첨단장치가 설치돼 전반적으로 우수한 수준으로 평가됐다.
 
이와 함께 테슬라 모델3은 총점 83.3점으로 2등급을 받았다. 다만 총점은 82.1 이상인 1등급 수준이나 보행자안전성에서 보통 수준으로 평가됨에 따라 2등급으로 조정(과락)됐다.
 
부분별 점수는 충돌안전성이 59.77점(60점 만점), 보행자안전성 11.68점(20점 만점), 사고예방안전성 11.89점(20점 만점)이다.
 
구체적으로 충돌안전성 분야는 충돌 시 승객보호 성능이 높게 나타나는 등 전반적으로 우수한 수준을 나타냈다. 보행자안전성 분야는 머리충격 시험 결과 중상가능성이 높은 영역이 약 26%로 높게 나타나는 보통 수준의 평가와 함께 사고예방안전성 분야에서는 비상자동제동장치(AEBS)의 감지성능이 부족하거나 차로유지지원장치(LKAS)가 곡선구간에서 차로를 이탈하는 등 보통 수준으로 나왔다.
 
2021년 자동차안전도평가(KNCAP) 평가대상 차종. 표/국토교통부.
 
국토부는 아직 평가 중인 9개 차종 중에서 우선적으로 평가가 완료되는 2~3개 차종은 오는 10월 중 2차 결과를 발표한다. 이어 12월에는 최종결과와 함께 가장 높은 성적을 거둔 차종을 2021 신차안전도평가 우수차로 선정·발표할 계획이다.
 
김정희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친환경차 구매와 자동차의 자율화가 급속히 진전되는 미래차 전환 시기인 만큼 시험항목을 고도화해 새로운 평가 패러다임도 정립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자동차안전도평가 결과에 대한 세부사항은 자동차안전도평가 누리집을 통해, 시험영상은 유튜브 KNCAP 채널을 통해 각각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국내 자동차안전도평가에서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5가 1등급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4월27일 경기도 용인시 이마트 죽전점 일렉트로마트에서 모델들이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아이오닉5' 팝업 전시장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