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정은, 청년절 축하문 "애국의 길 끝까지 걸어가라"

"가장 준엄한 국면" 언급…청년교양보장법 마련 등 사상교육 집중

2021-08-29 11:18

조회수 : 23,58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청년절을 맞아 청년들에게 축하문을 보내 "애국의 길을 변함없이 끝까지 걸어가라"고 당부했다.
 
29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축하문을 통해 거듭 어려운 시기임을 언그하며 청년들의 사상 결집을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우리는 건국 이래 가장 준엄한 국면에 처해있으며 전대미문의 난관을 불굴의 정신력으로 돌파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년 탄원에 대해서는 "고무적인 소식"이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무엇보다 기쁜 것은 뒤떨어졌던 청년들이 애국으로 뭉친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청년동맹)의 일원답게 어머니조국을 위해 자기를 바칠 훌륭한 결심을 하고 어렵고 힘든 부문에 진출하는 것으로 인생의 새 출발을 한 것"이라며 "잠시나마 곤란 앞에 마음이 흔들릴 때면 탄원의 그날에 다진 맹세를 되새겨보고 전세대들의 정신세계에 자신을 비추어보면서 애국의 길을 변함없이 끝까지 걸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의 축하문은 리일환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 겸 비서가 전달했다. 청년절과 관련한 부대 행사도 진행됐다. 노동신문은 "청년 학생들의 야회가 28일 수도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진행됐다"며 "청년절을 경축하는 참가자들의 끝없는 환희와 난만이 차 넘쳤다"고 전했다. 또 "청년절을 경축하는 청년 학생들의 무도회가 각지에서 진행됐다"고 소개했다.
 
최근 북한은 이른바 '장마당 세대'로 알려진 청년들이 자본주의 등 외부사상에 물드는 현상을 극도로 경계하며 통제와 사상교육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장마장 세대는 남측 영상물에 노출되고 북한의 체제 수호보다는 먹고 사는 문제에 관심이 더 많다고 알려져 있다. 북한은 다음달 28일 최고인민회의를 열고 청년층의 사상 통제 법안으로 읽히는 '청년교양보장법' 입법 마련에 나선다.
 
29일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축하문 전달 모임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