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이준석 "젊은층 내집마련 20~30년…박탈감 해결해야"

이 대표 "저도 올해 구입…원하는 조건 만족 주택 적어"

2021-09-02 17:13

조회수 : 3,9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젊은 세대가 자기 소득만으로 집을 사려면 단순히 20~30년 이상의 시간이 걸리고, 50대가 돼야 꿈을 꿀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젊은 세대의 박탈감을 어떻게 해결할지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청년 주거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비판했다.
 
특히 이날 이 대표는 자신의 경험을 들며 자신과 같은 20·30대 젊은 세대의 내 집 마련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 대표는 "저도 최근에 주택을 구입해 올해 초 입주했다"며 "제가 정치를 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자주 사고 파는 대신 영구히 거주할 수 있는 형태의 주택을 원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다 보면 최근 젊은 세대가 원하는 것처럼 최소한의 구조나 신축이면서 지하주차장도 있는 조건을 적용했는데, 그 조건을 만족하는 주택이 적었다"고 했다.
 
또 "저랑 비슷한 생각을 하는 젊은 세대가 아주 제한된 공급의 주택으로 몰리다 보니까 그 공급가격은 한없이 뛰게 되는 것"이라며 "이런 악순환의 연속이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제가 어렸을 때 제가 거주하는 상계동에서의 젊은 부부들의 분위기를 잘 기억하고 있다"며 "주거비용은 다소 저렴하지만 아이들 키우면서 자신들의 꿈을 실현할 공간으로 부족함이 없었다. 저도 그런 가정에서 나서 자랐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무엇보다 최근 대출 규제가 굉장히 심해지면서 이제는 그런 꿈을 꾸는 것 자체도 차단당하고 있다"며 "충분히 부담할 수 있는 수준의 빚을 지는 것마저도 규제로 억제하는 상황이 됐는데, 그 속에서 또 집을 사지 못했더니 나중에 집값이 너무 상승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의 대선 주자들이 젊은 세대들을 안심시킬 수 있는 다양한 부동산 정책을 내는 것도 중요하다"며 "무엇보다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실패가 정확히 어떤 것에서 기인했는지부터 저희가 파악해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정상화 특별위원회 주최 '청년주거정책 간담회' 화상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