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유라

cyoora17@etomato.com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미중갈등에 ESG까지…기업들 의사결정 더 어려워져

상의, ‘글로벌 통상환경 웨비나’ 개최

2021-09-09 14:00

조회수 : 2,4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코로나19로 미래 불확실성이 높은 가운데 기업들은 미중간 무역갈등에 기후변화 대응,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으로 의사결정이 더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김·장 법률사무소와 공동으로 ‘최신 글로벌 통상환경 웨비나’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웨비나는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통상환경 트렌드와 미국·유럽 등 주요국 최신 입법현황을 분석하여, 국내기업의 통상 대응전략 수립을 지원코자 마련됐다. 
 
이번 웨비나에 발표자들은 우리기업이 주목해야 할 리스크 5대 요인으로 △미국의 대중국 견제심화 △첨단기술 디커플링 △기후변화대응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중국의 반발 등을 꼽았다. 
 
표/대한상의
 
주제발표에 앞서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코로나 19 팬데믹 종료 예측이 어려워 미래 불확실성이 높은 가운데, 주요국들의 새로운 통상제도로 인해 우리기업들이 이중삼중의 애로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안총기 김·장 법률사무소 고문은 ‘최근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기조’를 주제로 발표에 나서 “최근 WTO 중심의 다자무역주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상황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일방주의적 대중 견제 정책이 바이든 행정부에서 심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 고문은 “각국의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됨과 동시에 새로운 통상규범들이 부상하고 있고, 글로벌 공급망 복원력의 중요성도 부각되고 있다”며 “기업들은 중장기적 무역과 투자의사결정 추진시 이러한 글로벌 통상환경의 변화기조를 적절히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날 ‘바이든 행정부 대외정책 및 대중국 견제 심화’를 주제로 발표한 신정훈 변호사는 “미국은 EU 등 동맹국과의 연대를 통해 중국을 견제코자 노력중”이며 “미 의회에 발의된 대중 견제 법안은 상·하원의 논의 결과에 따라 추가적으로 강화, 보완될 가능성이 있다”고 당부했다.  
 
이어 발표자로 나선 김혜성 변호사는 “생산지 ESG 이슈에 대한 관리 절차 강화의 필요성을 지적하면서 생산지 ESG 관리 실패시 자칫 미국과 EU와 같은 소비국의 개입이나 제재가 가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 변호사는 “우리 기업들은 우선순위 국가를 먼저 설정하거나 협력사와의 계약조건 조정 등을 통해 생산국 법인, 소비국 법인, 본사 차원에서 ESG 리스크를 평가하고 이를 적절히 배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상의는 ‘최신 통상 입법현황과 대응방안’을 주제로 오는 16일 2차 웨비나를 열어 CBAM(탄소국경조정제도), 글로벌 수입규제, Buy American법(대중국 견제법) 등에 대한 상세분석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웨비나는 대한상의 홈페이지와 YouTube ’대한상공회의소 인사이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