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이재명 "화천대유 특혜 의혹 황당하다"

이재명, 법적 대응 시사…이낙연 "진실 드러날 것"

2021-09-13 21:01

조회수 : 9,0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는 13일 성남시장 재직 시절 추진했던 '화천대유 자산관리(화천대유)' 특혜 의혹에 대해 "황당하다"고 일축했다.
 
이 후보는 이날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진행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아무 관계 없는 것을 관계 있는 것처럼 묶어 의심을 사게 하는 것은 후보자 비방죄에 해당한다"며 "우리 아들은 (화천대유의 계열사인 ‘천화동인1호’) 그 회사에 안 다닌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 후보는 "그 회사 사장과 골프를 친 사람이 (제) 연수원 동기여서 관계가 있어 보인다, 내 아들 이름 중 한 글자가 업체명의 한 글자와 일치한다는 것 같다는 등 황당한 주장이 많다"며 "정도가 심해서 (법적 조치를) 고민 좀 해야겠다"고 말했다.
 
2014년 성남시는 공영 개발로 추진한 1조1500억원 규모의 '대장동 개발사업'의 시행사로 '성남의뜰'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당시 출자금이 5000만원에 불과했던 화천대유 자산관리가 주주로 참여해 3년간 500억원 이상을 배당받았는데, 업체 소유자가 이 후보와의 관계로 특혜를 받았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이다. 
 
야권과 일부 언론은 실적도 없고 출자금도 5000만원에 불과한 업체가 초대형 공영개발인 대장동 지구 시행사인 성남의뜰 컨소시엄에 참여하게 된 경위가 불투명하다는 주장이다. 또 이 후보의 아들이 해당 업체 계열사에 취업하는 등 이 후보와 유착 가능성이 있다고 공세를 폈다. 
 
이에 대해 당내 경쟁자인 이낙연 후보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 사안의 검증이 필요하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관심을 갖고 주목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언론이 이 문제를 제기했으니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는 13일 성남시장 재직 시절 추진했던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특혜의혹에 대해 "너무 황당하다"고 일축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