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이재명 "대장동 사업은 '국힘 게이트'"

"토건비리+부패정치…곽상도·원유철 연관"

2021-09-18 15:19

조회수 : 41,8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광주=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호남민심 탐방 이틀째인 18일 자신을 향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전면으로 반박하면서 "토건비리 세력과 새누리당(지금의 국민의힘)이 유착된 커넥션, '국민의힘 게이트'다"고 주장했다.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돼 특혜 시비에 휘말린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직원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고,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도 고문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는 이유에서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부인 김혜경씨와 광주광역시 남구의 한 미혼모시설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내일(19일) 민주당 TV토론회에서 대장동 의혹이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라는 질문에 "전날 KBS 보도를 통해 어떤 집단이 대장동 일대의 토지에 관여했는지 드러났다"면서 "대장동 사업을 한마디로 규정하면 '국힘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대장동 사업을 포기하기 전 누군가, 어떤 집단이 이 일대 토지를 거의 계약했고 이후 이명박 대통령은 'LH는 돈이 되는 사업에서 손을 떼라'고 말했다"며 "'민간과 경쟁할 수 있는 사업은 하지 마라'라는 게 이 대통령의 발언인데, 기묘하게 그 시점에 특정 사업자들이 대대적으로 수백억원의 자금을 조달해 대장동 일대 토지를 사놓은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영수 전 새누리당 의원이 2009년 국정감사에서 LH 사장에게 '이거 민간이 개발하게 놔둬라'고 했고, 그 즉시 LH 사장은 '사업하지 않겠다'라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면서 "당시부터 민간 개발에 특혜가 많고, 공공이 개발하던 걸 왜 민간이 개발하는지, 국토위 소속 의원이 LH에 강요하다시피 사업을 포기하게 한 건 토건 비리이자, 새누리당 게이트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아울러 "신 전 의원 동생이 국회 보좌관이었는데 수억대 뇌물을 받고 로비를 했다는 게 밝혀져 9명이 구속되고 11명이 기소됐으며, 이후 새누리당과 이 대통령 등이 유착된 세력들이 공중분해됐다고 생각했다"면서 "그래서 새로운 사업자를 공모해 성남시에 이익을 많이 보장하는 하나의 컨소시엄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보니까 이 화천대유 실제 소유자들이 옛날 LH가 땅을 포기하기도 전에 이미 땅을 계약했던 그 집단이었다"면서 "지금 보니까 곽상도·원유철 이런 국민의힘 세력들이 연관됐다는 것이고, 결론은 토건비리 세력과 부패정치 세력이 합작한 커넥션"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KBS 보도를 보니까 그간 줄기만 잘린 상태에서 그대로 살아 있다가 새로운 모양으로 얼굴을 바꾼 다음 사업자로 나타났던 것"이라며 "저는 단언하지만 1원도 받은 일 없고 그 당시 담당 공무원들에게도 반드시 나중에 검찰 특수부 수사를 받게 되고 정치적으로 공격될 사안이니 일체 의심도 받지 않도록 행동하라고 지시했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18일 광주광역시 남구의 한 미혼모시설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이재명캠프
 
광주=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