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SKC, 폴리우레탄 원료 사업 독자 성장 나선다

일본 미쓰이화학과 2015년 설립 JV 계약 종결 합의

2021-09-30 11:48

조회수 : 3,0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SKC(011790)가 일본 미쓰이화학과의 합작법인 MCNS 계약 종결에 합의하고 폴리우레탄(PU) 원료 사업의 독자 성장에 나선다. SKC는 존속법인을 100% 자회사로 만들어 글로벌 진출을 확대하는 등 사업 경쟁력을 높이고 시장 점유율을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SKC는 전날 이사회를 열고 2015년 미쓰이화학과 설립한 폴리우레탄 원료 사업 합작법인 MCNS 계약 종결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일본 미쓰이화학도 같은 날 이사회를 열고 같은 내용을 의결했다. 
 
서울 종로구 더케이트윈타워에 위치한 SKC 사옥 전경. 사진/SKC
 
계약 종결은 늦어도 내년 5월까지 각자 투입 자산을 회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후 존속법인은 SKC의 100% 자회사로 새출발한다. 양사는 계약 종결 이후에도 협력 관계를 이어가기로 했다.
 
양사는 2015년 MCNS 설립 이후 성장시장 진출, 신규사업 글로벌 전개, 수익성 향상을 목표로 시너지를 극대화해왔다. MCNS는 고객 맞춤형 PU 원료를 생산하는 시스템하우스를 중국, 미국, 폴란드에서 멕시코와 인도, 러시아로 확장해 연산 6만 톤(t) 규모를 11만t 수준으로 키웠다. 특히 고부가 PU 원료 판매량은 두 배 이상 늘렸다. 
 
다만 양사의 사업 방향에는 전략적 차이가 있었다. SKC는 글로벌 진출 등 성장을 중시했고 미츠이화학은 고기능, 바이오 제품으로 착실히 수익을 높이는 쪽을 선호했다. 이에 양사는 심사숙고한 결과, 각 사의 전략에 따라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더 적합할 것으로 판단하고 계약 종결에 합의했다.
 
SKC는 계약 종결 이후 존속법인의 글로벌 확장과 친환경 사업 확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우선 동남아와 중남미·중동 지역에도 추가 진출해 글로벌 점유율을 높인다. 친환경 소재 사업도 강화해 폐플라스틱 이슈 해결에 기여한다. 석유계 원료 대신 피마자유를 사용한 바이오 PU 원료 사업, 폐PU를 원료로 재활용하는 리폴리올 사업이 대표적 예다. 오는 2025년까지 매출 1조원 이상 달성이 목표다.
 
SKC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SKC는 계약 종결 이후에도 미쓰이화학과 협력을 이어나가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친환경 소재 사업을 강화해 성장과 ESG 경영을 동시에 추구하며 기업가치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U는 자동차 내장재, 액화천연가스(LNG) 및 액화석유가스(LPG) 선박 등의 단열재로 널리 쓰인다. 최근 전기차 시대가 되면서 MCNS가 자체 개발한 소음·진동 저감 제품, 저밀도 경량화 제품도 주목받고 있다. SKC는 MCNS를 통해 PU 원료 폴리올 사업을, SK피아이씨글로벌을 통해 폴리올의 원료 PO 사업을 활발하게 전개해왔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백주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