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기시다 일 총리에 "한일 관계 미래지향적 발전 노력"

취임 축하 서한 보내…"새 내각과 대화·소통 준비돼 있어"

2021-10-04 18:14

조회수 : 3,7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기시다 후미오 신임 일본 총리 앞으로 축하서한을 보내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축하서한에서 "양국이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기본 가치를 공유하고 지리적, 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국가로서, 이웃나라다운 협력의 본보기를 보여줄 수 있도록 소통하며 협력해 나가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박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기시다 신임 총리 및 새 내각과도 협력해 양국 간 현안은 물론, 코로나19와 기후위기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해서도 서로 지혜를 모아 해결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일본의 새 내각과도 마주 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 있으며, 양국의 공동 번영을 위해 경제와 문화, 인적 교류 등 제반 분야에서 발전적 방향으로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취임 축하 메시지는 아베 신조 전 총리 이후 얼어붙은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개선하자는 뜻을 담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월15일 광복절 경축식에서도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향후 기시다 총리와의 전화 통화와 대면 정상회담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한·일 양국은 당장 일제 기업 강제징용 소송, 일본군 위안부 소송,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독도 문제 등 갈등 현안에 직면해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기시다 총리가 한국과 관계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설지는 불투명하다.
 
아베 전 총리 이후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의 경우 1년여 재임기간 동안 문 대통령과 한 차례도 정상회담을 하지 않았다. 기시다 총리도 아베 전 총리 때 외무상을 맡았던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을 유임시키는 등 내각 요직에 보수 강경파를 임명했다는 점에서 한·일 관계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임하는 스가 전 총리에게도 서한을 보내 재임 중 노고를 평가하고 퇴임 뒤에도 양국 관계 증진에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스가 전 총리도 문 대통령에게 이임 인사를 담은 서한을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