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상민

blame777@nate.com@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마이 네임’ 한소희 그리는 처절한 복수극 ‘여성 원톱 느와르’ (종합)

2021-10-05 12:26

조회수 : 14,8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한소희가 마이 네임을 통해 여성 중심의 누아르를 예고했다.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 새로운 시리즈 마이 네임의 제작발표회가 5일 오전 11시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는 김진민 감독을 비롯해 배우 한소희,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이학주, 장률이 참석했다.  
 
마이 네임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으로 파격적인 설정과 완성도 높은 연출을 보여주며 호평을 받은 김진민 감독이 넷플릭스와 함께하는 두 번째 연출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소희는 자신의 이름을 버리고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오혜진이라는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지우 역을 맡았다. 한소희는 복수라는 한가지 목적을 가지고 걸어 가는 처절함이 대본에서 보였다. 뭔가 감정을 표현하는 것에 있어서 말이나 얼굴로 표현해도 몸으로 표현하는 건 아직 경험하지 못한 장르다. 그래서 대본을 더 재미있게 보게 됐고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작품에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한소희는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지우는 1차원적으로 복수를 하려고 하는 인물이다. 하지만 혜진이는 오히려 감정보다는 이성적인 캐릭터다고 말했다.
 
데뷔 이후 첫 액션에 대해 알량한 패기로 액션 스쿨에 가서 하루 수업을 받았다. 이건 잔꾀를 부리면 망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무조건 시간을 투자 해야겠다고 생각했다상대와 합을 맞춰서 연기를 해야 하는 것이라서 혹여 다칠까 봐서 걱정을 했다. 영상을 보니 현장에서 생각보다 많이 웃었더라고 했다. 삼단봉 액션이 가장 자신 있다고 했던 이유에 대해 소품 중 가장 말랑하다. 이런 말을 하긴 그렇지만 가장 때리기 편했다액션 스쿨에서 삼단봉 수업을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박희순은 지우를 조직원으로 받아들이고 경찰에 언더커버로 잠입시킨 무진을 연기했다. 그는 이 작품을 보면서 여성을 주인공의 복합적 감정과 인물과 마주하면서 감정적인 충돌을 겪는 것이 신선했다. 그리고 인간수업을 연출한 김진민 감독이 작품을 선택한 결정적인 이유였다고 말했다.
 
박희순은 무진 캐릭터를 연기함에 있어서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서늘한 카리스마는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 보스 자체가 무게감이 있다그 자체로 카리스마가 있는 인물을 만들고 싶었다. 제작진의 지원 하에 서늘한 카리스마가 완성되어 있었다고 밝혔다.
 
안보현은 지우의 파트너가 된 마약수사대 형사 필도 역을 연기한다. 그는 대본을 받고 너무 재미있게 읽게 됐다. 언젠가 액션 느와르를 해보고 싶었는데 제대로 된 작품을 만나게 됐다고 했다. 필도 역을 위해 보현은 액션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일을 잘해야 하는 캐릭터다. 액션도 잘해야 하고 독단적으로 혼자 움직이는 것도 잘해야 했다. 모든 배우들이 액션 스쿨에서 액션을 준비했다. 형사로서 듬직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증량을 했다고 했다.
 
액션 스쿨에서 유독 영상을 찍은 이유에 대해 아무래도 혼자 하는 게 아니다 보니까 합을 맞추기 위해서 영상을 많이 찍었다촬영 전에 준비하는 시간이 많아서 촬영에 들어가서는 웃으면서 찍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김상호는 오랜 악연인 국내 최대 마약 조직 동천파의 보스 무진을 잡기 위해 필사적으로 집착하는 마약 수사대 팀장 차기호를 맡았다. 그는 다른 배우들이 액션을 했다면 나는 뇌 액션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차기호가 무진에 집착하는 이유에 대해 그냥 싫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전 작품 속 경찰 역할과의 차별성에 대해 수염을 꼽았다. 그는 "수염이 생활성을 보여주는 아이템으로 많이 쓴다. 이번에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수염을 밀었다"고 했다. 
 
이학주는 조직을 관리하며 무진과 동훈의 가장 가까이에서 많은 것을 지켜본 동천파의 2인자 정태주로 분했다. 그는 이렇게 묵묵하게 있어도 되나 싶을 정도로 말을 안 했다감정의 변화가 있을 텐데 표현이 될 수 있을지 두려움을 가지며 연기를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장률은 동천파의 막내 조직원인 도강재 역을 맡았다. 장률은 강재 캐릭터에 대해 최고가 되고 싶어하는 욕망이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그러면서도 어린 아이 같은 친구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장률은 캐릭터를 위해 감량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원래 말라서 감량이 쉽지 않았다. 도강재라는 인물이 내가 상상한 모습과 다르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칼 같은 이미지를 만들고 싶어서 감량을 했다안보현 선배의 도움을 받아서 감량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감독은 드라마의 키워드 복수에 대해 복수는 정의와 닿아 있다. 그 지점을 드라마에 녹여 내기 위해 작가가 많은 노력을 했다. 지우가 복수를 하기 위해서 캐릭터를 만나면서 끊임없이 이 복수가 맞는 것인지 끊임없이 묻는다캐릭터를 만날 때마다 계속 관문처럼 만나게 된다고 했다.
 
마이 네임1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될 예정이다.
 
마이 네임 한소희,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이학주, 장률. 사진/넷플릭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