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심수진

lmwssj0728@etomato.com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영상)'로지 모시기' 열풍…유통가 아이콘 된 가상모델

SNS 팔로워 수만명, 패션·뷰티업계 러브콜…"활동 영역 확대될 것"

2021-10-06 08:00

조회수 : 3,0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유통업계가 가상 인플루언서 모시기에 분주하다. 22세 인플루언서 로지, 29세 디자인 연구원 루시 등 연예인 못지 않게 파급력이 큰 가상 인플루언서를 모델로 발탁해 MZ세대의 주목을 받고 있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싸이더스스튜디오엑스에서 만든 가상인간 로지는 패션·뷰티부터 자동차, 금융, 호텔 등 각종 분야에서 모델로 활동중이다. 22세의 로지는 인공지능(AI) 기술로 만든 국내 최초의 가상 인플루언서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팔로워 수만 10만명에 달한다. 올해 벌어들인 모델료도 1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패션·뷰티업계의 러브콜이 뜨겁다. MZ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얼굴형을 모아 3D 합성 기술로 탄생시킨 만큼 젊은 소비자들에게 소구되는 모델이기 때문이다. 
 
최근 LF의 질바이질스튜어트는 로지를 가방라인 전속 모델로 선정했다. 로지 특유의 발랄한 이미지와 라이프스타일이 브랜드가 지향하는 색깔, 타깃 고객의 특성에도 부합해 모델로 발탁했다는 설명이다. 
 
슈페리어의 골프웨어 브랜드 마틴골프도 로지를 모델로 발탁했다. 로지는 SNS에 마틴골프의 의상을 입은 사진에 '라운딩은 처음인데 너무 재밌네!! 시간 순삭'이라는 내용과 함께 골프장 인증샷을 올렸다. 로지는 아모레퍼시픽 헤라의 SNS 인플루언서로 활동중으로, 헤라의 블랙쿠션과 립틴트 제품을 선보이기도 했다. 
 
골프웨어 브랜드 마틴골프와 아모레퍼시픽 헤라의 모델로 활동하는 가상 인간 로지. 사진/로지 SNS
 
롯데홈쇼핑은 자체 개발한 가상모델 '루시'를 선보였다. 루시는 산업 디자인을 전공한 29세 디자인 연구원으로, 모델로도 활동한다. 지난 2월부터 SNS 인플루언서로 활동중으로, 팔로워는 3만명이다. 무신사 테라스에서 진행한 인플루언서 대상 체험 마케팅에 참여하기도 했고, 최근에는 주얼리 브랜드 OST와 협업한 목걸이, 팔찌의 공동구매를 진행했다. 
 
롯데홈쇼핑은 루시의 움직임과 음성 표현 등을 고도화해 향후 '가상 쇼호스트'로 활동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디지털 콘텐츠 제작사 NEW, 시각 특수효과 기업 엔진비주얼웨이브, 카이스트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CJ온스타일도 가상 인플루언서 '루이'와 컬래버레이션 마케팅을 진행했다. CJ온스타일의 더엣지 브랜드 제품을 가상 인플루언서 루이가 직접 입고 패션 콘텐츠를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영상 속에서 루이가 입었던 더 엣지의 신상품 데님 자켓은 CJ온스타일 방송에서 30분 만에 약 8000세트가 판매되며 매진을 기록했다. 
 
가상 인플루언서는 SNS, 온라인이 익숙한 MZ세대를 중심으로 많은 관심을 받는데다, 사생활 논란 등 구설수에 휘말릴 가능성이 없어 활동 영역이 더 커질 전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해외에서는 가상 모델을 활용한 마케팅이 활발하고, 영향력도 큰 편"이라며 "MZ세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스타일로 캐릭터를 구현한 만큼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홈쇼핑이 자체 개발한 가상 모델 루시. 사진/롯데홈쇼핑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