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윤석열 "국민재산 약탈 이재명에 국정 맡길 수 없다"

"대장동 게이트 본질은 국민재산 약탈…끝까지 추적하고 파헤칠 것"

2021-10-06 10:06

조회수 : 2,77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해 "대장동 게이트의 본질은 공권력에 의한 국민재산 약탈"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게이트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 자고나면 새로운 뉴스가 터져 나온다"며 "상식을 가진 국민 입장에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이 엄청난 범죄가 어떻게 공익의 이름으로 행해질 수 있었는지 모두가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겨냥해 "의혹의 핵심 당사자는 이리저리 말을 바꾸고, 아랫사람 관리 책임으로 꼬리를 자르고, 때로는 적반하장식 반격과 황당한 궤변으로 사건의 본질을 호도하고, 문제의 논점을 흐리고 있다"고 직격했다.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후보가 자신의 측근이었던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 구속에 대해 "개인 일탈"로 규정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윤 후보는 "26년 검사 생활 동안 수많은 비리 사건을 수사해 왔으나, 이번 사건이 과거 어떤 대형 비리 사건보다도 심각하다 생각하고 있다"면서 "이번 비리가 공권력에 의한 국민재산 약탈의 성격이 강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날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화천대유가 원주민에게 강제 수용한 토지를 통해 10배의 폭리를 취했고, 평당 850만원의 수익을 가져갔다'고 지적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발언을 인용했다. 
 
이와 관련해 윤 후보는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일할 당시 화천대유가 토지 용도 변경 등을 통해 개발이익을 무한정 가져갈 수 있게 설계해 줬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자기 측근과 일부 민간업자들을 시장의 권력으로 밀어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이용해 국민의 재산을 약탈하는 행정을 펼쳤던 사람에게 이 나라 국정을 맡길 수는 없다"면서 "대장동 게이트를 끝까지 추적하고 파헤쳐 정부 제1 임무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있음을, 그것이 정의임을 증명해 내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윤석열 페이스북 캡처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