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검찰, '대장동 의혹' 화천대유·성남도공 관계자 조사(종합)

이성문·김문기·이한성 등 조사 진행

2021-10-06 15:49

조회수 : 1,90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에 제기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와 성남도시개발공사 등 관계자를 연이어 불러 조사하고 있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전부터 이성문 전 화천대유 대표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은 이 전 대표를 상대로 화천대유 설립부터 대장동 개발 사업 추진 과정, 자금 흐름 등 전반에 대해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지난 4월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와 이 전 대표 사이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해 이를 경찰에 통보했다.
 
또 검찰은 이날 오후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1처장도 조사하고 있다. 김문기 처장은 지난달 25일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실 투자사업팀장이었던 정민용 변호사와 함께 공사 사무실에서 내부 자료를 열람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정 변호사와 김 처장은 지난 2015년 3월 대장동 개발 사업자 선정을 위한 절대평가와 상대평가에 모두 심의위원으로 참여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 3일 정 변호사를 불러 조사했다.
 
김 처장은 이날 검찰에 출석한 자리에서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한 것이 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에게 "그런 것 없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제가 한 일인 만큼 정확하게 얘기할 것"이라며 "저는 개발사업본부 실행 업무 담당이었다. 그래서 제가 맡은 부분에 대해서 지난 압수수색 때 다 말씀드렸고, 오늘 추가로 말씀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나 김씨로부터 연락을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그런 것 없다. 저는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고, 김씨를 본 적이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한 번도 본 적 없다"고 답변했다. 
 
검찰은 이날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1호 이한성 대표도 조사하고 있다. 천화동인 1호는 대장동 개발 사업으로 1200억원대의 배당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찰은 이 대표에게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 수익금 용처 등을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5일 구속 상태인 유동규 전 본부장을 조사했다. 검찰은 같은 날 화천대유 회계 담당 이사 김모씨, 개발사업2처 팀장 한모씨, 황호양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등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유 전 본부장은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넣지 않아 성남의뜰의 자산관리회사인 화천대유에 막대한 이익을 얻도록 하고,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손해를 끼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전 본부장은 김씨로부터 5억원을, 위례신도시 개발 민간 사업자 위례자산관리의 대주주 정재창씨로부터 3억원을 수수한 혐의도 받는다.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1처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