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단독)서울시청 재택근무, 정부 권고 비율에 크게 못 미쳐

코로나19 발병 이후 시청 공무원 111명 확진

2021-10-11 09:00

조회수 : 2,2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가 정부의 공공기관 재택근무 권고 비율을 상당부분 어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서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 1월~8월 월별 재택근무 현황'에 따르면 올 1월부터 8월까지 서울시 재택근무 평균 비율은 22.1%인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 19 발생 이후 지난 9월29일까지 서울시 공무원 총 1만575명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111명(본청 68명·사업소 43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시 재택근무 세부현황과 시청공무원의 확진자 통계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 인사혁신처는 지난해 8월부터 올 7월까지 총 4번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조치를 권고했다. 관련 지침은 2단계부터 공공기관 재택근무 비율을 10%로 정하고 3단계 20%, 4단계 30%로 명시했다. 서울시는 정부의 재택근무 권고 지침에 따라 2월부터 30% 이상 재택근무를 했어야 했다. 2월부터는 30%에 가까운 26.3%로 재택근무 비율을 점차 맞춰나가는 듯 했지만 비율은 점차 낮아졌다. 이후 6월에는 16.0%까지 내려갔다.
 
2021년 1월부터 8월까지 월별 서울시 재택근무 현황. 출처/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날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재택근무 비율을 퍼센트로 맞추고 있지는 않고 있다"면서 "사무실 밀집도에 따라 인원을 제한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연가·출장,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업무 상황에 맞춰 최대한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재택근무 비율이 아닌 밀집도로 정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과·국마다 출장을 가는 횟수도 다르고 공무원 급수에 따라 필수인력에서 제외되는 등 과·국마다 사정이 달라 인원이 수시로 바뀐다"며 "이렇게 인원을 제외하고도 밀집도가 높을 경우 재택을 실시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사정이 이렇더라도 정부의 재택근무 비율 권고를 크게는 14%까지 어기는 것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간 방역의 일관성 측면에서 부정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또 재택근무 비율을 과·국 사정에 따라 정하는 것은 과도한 재량이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재택근무가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제언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 내과 교수는 통화에서 "최근에 싱가폴에서는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자 바로 재택근무에 돌입했다"라며 "코로나19 확진자를 최대한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재택근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재택근무를 하게 되면 능률이 떨어지기 때 재택근무를 중요시 생각하지 않고 있다"면서 "위드코로나로 전환될 경우 분명 코로나 19 확진자는 늘어나게 될 것이다. 인구 밀집도가 높은 서울 공공기관이나 직장 등의 재택근무와 꾸준한 검사가 코로나19 전파 확산을 막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6월24일 서울시청 구내식당 점심 모습. 사진/신태현 기자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