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성남

drksn@etomato.com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비엠티, 세계 5대 조선기자재전 ‘코마린’ 참가

2021-10-18 10:28

조회수 : 1,02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성남 기자] 피팅·밸브 전문기업 비엠티(086670)가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21 국제조선 및 해양산업전 KORMARINE(이하 코마린)’에 참가해 선박용 제품을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22회째를 맞이한 코마린은 2년마다 개최되는 행사로 전세계 조선·해양플랜트·해양에너지의 신기술과 최첨단 장비를 선보이는 자리다. 독일 함부르크 조선전(SMM), 노르웨이 조선기자재전시회(NOR-SHIPPING), 그리스 조선해양장비전(POSIDONIA), 중국 상해조선기자재전시회(MARINTEC CHINA)와 함께 세계 5대 조선해양기자재전시회로 꼽힌다.
  
비엠티는 LNG(액화천연가스)선 및 친환경 선박에 사용되는 초저온 밸브와 중고압 제품들을 전시하고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 네트워크를 다질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부터 글로벌 LNG선 발주가 늘어나며 비엠티 초저온 밸브의 수주도 함께 증가 중이라는 설명이다. 중고압 밸브는 수소 인프라 확충의 필수 제품으로도 꼽히는 만큼 향후 기후변화 및 탄소중립 트렌드와 함께 본격적인 판매 확대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9월 전세계 LNG선 발주량은 45척, 377만161CGT(표준선 환산톤수)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수치인 22척, 181만6186CGT 대비 2배 넘게 증가했다. 한국은 올해 발주된 LNG선 45척 중 42척(358만8581CGT)을 차지하며 점유율은 95%를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LNG선 수요 급증에 따라 제품 생산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연내 카타르발 LNG선 발주가 본격화되는 점도 기대 요인”이라고 전했다. 업계에 따르면 이달에만 20척 내외의 LNG선이 발주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어 “글로벌 선박시장 흐름에 발빠르게 대응해 실적 성장 및 업황 수혜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비엠티는 오는 20일부터 사흘간 벡스코에서 함께 개최되는 부산·울산·경남 스마트팩토리 컨퍼런스&엑스포에도 참여한다. 분·배전반과 스마트그리드용 전력계측 모듈을 기반으로 개발한 에너지솔루션을 선보이고 탄소중립을 위한 경쟁력 강화 방침에 대해 소통할 계획이다.
 
최성남 기자 drksn@etomato.com
  • 최성남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