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영상)민주노총, 서대문사거리 기습 총파업…2만7천명 운집

7·3 전국노동자대회처럼 '게릴라 집회'

2021-10-20 16:56

조회수 : 1,7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0일 오후 2시쯤 서대문역 사거리에서 기습적으로 총파업 집회를 개최했다. 이번 집회도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처럼 직전에 장소가 공지되는 '게릴라 집회'로 진행됐다.
 
당초 민주노총은 광화문 사거리나 시청역 근처에서 집결하겠다고 밝혔지만, 상대적으로 경찰병력이 적은 서대문역 사거리에 1만여명의 조합원들이 기습적으로 모였다. 때문에 경찰 병력 약 1만1000여명은 을지로 등에서 급하게 철수하고 서대문역과 독립문 쪽으로 이동했다.
 
갑작스러운 인파가 서대문역 사거리 일대에 몰리면서 혼란 빚어졌고, 민주노총의 총파업대회 시작 시간도 늦춰졌다. 당초 오후 2시로 예고됐지만, 총파업대회는 30분 늦게 시작됐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경찰은 이번 집회가 불법 집회임을 경고하면서 자진 해산하라는 방송도 여러차례 했지만, 조합원들은 이를 무시하고 집회를 이어갔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0일 서울 서대문사거리에서 총파업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표진수기자
 
집회가 시작하자 김은형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린 촛불 집회의 최대 수혜자인 문재인 정권이 반헌법적인 방역 정치를 하고 있다"며 "단순한 정권교체가 아닌 체제를 전환시켜야 한다"고 외쳤다.
 
뒤이어 윤택근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민주노총에게 파업을 자제하라고 할 게 아니라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며 "아무리 일해도 집 한 채 살 수 없는 잘못된 세상을 물려줄 수는 없다"고 했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 투쟁을 통해 △비정규직 철폐 및 노동법 전면 개정 △코로나19 재난시기 해고금지 등 일자리 국가 보장 △국방예산 삭감 및 주택·의료·교육·돌봄 공공성 강화 등 3대 목표를 쟁취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김은형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20일 민주노총 총 파업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표진수기자
 
이날 민주노총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약 2만7000여명이 참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집회 현장에서는 행렬사이에 버스와 택시 등 대중교통 뿐만 아니라 일반 자가용들까지 갇히면서 극심한 교통 혼잡을 겪기도 했다. 때문에 지하철을 이용하려는 시민들은 불편을 겪었다. 시민들은 "5호선 저기도 막혔냐" "시청역 차단했냐"고 경찰에게 항의하기도 했다.
 
집회에서 경찰과 민주노총 간 충돌은 없었지만, 서울광장과 광화문 주변에서는 참가자들과 경찰간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경찰청은 서대문역 등 도심권 일대에서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한 집회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들을 수사하기 위해 '10.20 불법시위 수사본부'를 편성했다.
 
경찰은 이날 "수사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67명 규모의 수사팀을 편성해 수사에 착수했고, 주최자 등에 대해서는 금일 출석요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불법행위 책임자들에대해 예외 없이 집시법 위반, 일반교통방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신속·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일 서울시청 앞에서 경찰과 시민이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사진/표진수기자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