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검찰, 김만배 재소환 조사…오후 남욱 조사 예정

2021-10-24 13:03

조회수 : 1,2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검찰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은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를 24일 오전 다시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전부터 김씨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
 
오전 9시50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김씨는 로비 의혹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검찰 조사에서 성실히 (소명하겠다)”고만 답했다. 
 
김씨는 유 전 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개발사업의 수익이 화천대유에 대부분 돌아가도록 사업을 설계해 성남도시개발공사 측에 최소 1163억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그 대가로 유 전 본부장에게 700억원을 지급하기로 약속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김씨에 대해 뇌물공여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지난 14일 법원에서 기각됐다. 검찰은 김씨를 상대로 보강 수사를 벌인 뒤 조만간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오후에는 김씨와 함께 대장동 사업을 설계한 남욱 변호사도 검찰 소환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지난 20일 수사팀은 김씨와 남 변호사, 유 전 본부장, 또 다른 설계자인 정영학 회계사 등 ‘대장동 4인방’을 불러 대질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대장동 의혹’으로 재소환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지난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