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이재명·김두관, '국가균형발전' 동의

"지금 상태로 가면 지방은 소멸하고 수도권은 폭발"

2021-10-28 15:58

조회수 : 1,6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경선 경쟁자였던 김두관 의원과 만나 수도권 집중을 해소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추진하는 것이 본선 승리 대책이라는 데 뜻을 모았다. 김 의원은 '수도권 일극체제 해체, 지방연방제 전환'을 기치로 경선에 임했고, 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가균형발전 철학을 잇는다는 점에서 후보들 모두 공감했었다. 
 
두 사람은 2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했다. 김 의원은 이 후보가 이날 오전 일산 킨텍스 '로보월드'를 방문했다는 걸 알고선 경남의 로봇랜드를 언급, "계획대로 잘 안돼서 아쉬움이 많다"고 했다. 김 의원은 "수도권 집중이 워낙 심해다. 국가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는 마지막 골든타임이 차기 5년"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균형발전하고 지방분권을 가장 확실하게 추진해 주실 분이다, 이렇게 생각하고 다들 관심이 많다"고 했다.
 
이에 이 후보는 "전에도 말씀드렸지만 의원님께서 자치분권연대를 조직하면서 균형발전과 자치분권 운동도 많이 하셨고 제가 공동대표였지 않았냐"며 인연을 강조한 뒤, "제가 봐도 의원님께서 지방분권이나 균형발전, 자치 강화에 대해 관심이 많으신 것 같다"고 했다. 이 후보는 또 균형발전 관련해 "경기도도 같은 문제가 있다. 북동부가 저발전이고 소외돼, 공공기관 이전이나 인프라 구축 이런 것들을 북부로 많이 옮겼다"고 자신의 도정 성과를 소개했다. 김 의원은 "새 정부에서도 신속하게 하셔야 할 것 같다"고 동의했다. 이 후보는 "균형발전을 해야 하고, 그게 장기적으로 국가 발전을 가능하게 하는 길"이라며 "지금 상태로 가면 정말 지방은 소멸하고 수도권은 폭발해, 양쪽이 다 리스크를 가진다"고 걱정했다.
 
이 후보는 부동산 문제도 언급했다. 그는 "부동산 불로소득 문제가 그때도 주요 의제였는데, 이상하게 제가 부동산과 인연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자신을 둘러싼 대장동 의혹을 간접적으로 언급한 셈. 이에 김 의원은 "특히 토지 정의를 실현할 단계인 것 같다"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지대 개혁이 구체화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 균형발전 정책 준비한 걸 후보님께 공식적으로 전달하는 게 좋겠다"며 이 후보에게 정책 자료집을 전달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달 26일 민주당 전북 순회경선 직후 경선 후보직 사퇴를 선언했다. 그는 "산적한 과제가 많은데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라며 "이 후보를 지지해 달라"라고 밝힌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서 투표 종료 후 악수하는 이재명·김두관 후보.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