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보규

대기업, 3년만에 영업이익 200조 시대 연다

3분기 누적 영업익 167.7조…사상 최대 기록도 가시권

2021-11-16 09:04

조회수 : 86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국내 500대 기업이 올해 3년 만에 영업이익 200조를 달성할 전망이다. 2017년 달성했던 최대 기록 233조3603억원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1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500대 기업 중 3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259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누적 영업이익이 167조735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71.5%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이 가장 많이 늘어난 업종은 IT전기전자다. IT전기전자의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54조9265억원으로 56.9%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3분기까지의 영업이익보다도 108.6% 많은 것이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뉴시스
 
석유화학은 921.9% 늘어난 21조6973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자동차·부품(8조3394억원, 242.8%), 철강(8조828억원, 289.2%) 등도 세 자릿수 이상 영업이익 성장률을 보이며 수익성 개선에 성공했다.
 
반대로 공기업(69.1%), 서비스(15.8%), 조선·기계·설비(47.2%), 에너지(23.5%)는 전년 동기보다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005930)의 영업이익이 가장 많이 늘었다. 삼성전자의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37조7670억원으로 1년 새 10조8200억원(40.2%) 증가했다. 이어 포스코(005490)(5조3300억원, 346.2%), 현대차(005380)(4조90억원, 351.6%), LG화학(051910)(2조5970억원, 154.6%) 순으로 증가폭이 컸다.
 
전체 업종의 3분기 누적 매출은 1816조5486억원으로 14.2%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20개 업종 중 18개가 성장했다. IT전기전자가 작년 296조8081억원에서 올해 352조7682억원으로 55조9601억원(18.9%) 늘어 증가폭이 가장 컸다. 이어 석유화학(53조5136억원), 자동차·부품(31조2974억원), 철강(21조9945억원) 순이다. 반면 조선·기계·설비 업종은 지난해 3분기 누적 70조1861억원에서 올해 3분기 누적 63조7514억원으로 9.2%(6조4347억원) 줄어 감소액이 가장 컸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전보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