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황준익

tp://www.facebook.com/profile.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현대차, 'UAM 어벤저스' 구축…대한항공과 하늘 길 연다

인천공항공사·현대건설·KT 이어 대한항공 신규 참여

2021-11-16 16:05

조회수 : 2,4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현대차(005380)가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000720), KT(030200), 대한항공(003490)과 함께 국내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산업 활성화에 속도를 낸다.
 
5개사는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업무협약식을 열고 국내 UAM의 성공적 실현, 생태계 구축 및 산업 활성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 왼쪽부터) KT 박종욱 사장,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현대자동차 신재원 사장,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체결된 현대차, 인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파트너십에 대한항공이 신규로 참여, UAM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컨소시엄으로 확대됐다.
 
5개사는 △UAM 생태계 구축 및 사회적 수용성 증대 활동 협력 △UAM 산업 활성화를 위한 공동 노력 수행 △UAM 사업 협력 로드맵 공동 추진 및 실증사업 협력 △K-UAM 로드맵 및 UAM팀코리아 활동 공동 수행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UAM 개발부터 제조, 판매, 운영, 정비, 플랫폼 등을 아우르는 사업화 모델을 개발하고 UAM 시험비행을 지원한다.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UAM 인프라 구축과 운영을 담당하며 공항셔틀 및 UAM 교통관리 운영개념 연구 등을 진행한다.
 
현대건설은 UAM 수직 이착륙장인 '버티포트'의 구조 및 제반시설 설계·시공 기술을 개발하고 버티포트 및 육상교통과 연계된 모빌리티 허브 콘셉트를 연구한다.
 
KT는 UAM 통신인프라와 데이터 플랫폼 개발, 모빌리티 사업 모델 연구 및 UATM 교통관리시스템 시스템 개발·실증 협력 등을 추진한다.
 
대한항공은 UAM 운항·통제 시스템 개발 및 여객·물류 운송서비스사업 모델 연구 등을 수행한다.
 
신재원 현대차 사장은 "UAM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각 분야를 리딩 하는 민간기업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5개사가 UAM계의 어벤져스라는 생각으로 하나로 뭉쳐 UAM 시장을 여는데 중심이 되겠다"고 말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