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서윤

홍남기 "연말까지 내수·투자·재정집행 대응 총력"

홍 부총리, 기재부 확대간부회의 주재

2021-11-25 11:24

조회수 : 1,6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4분기가 한달 남짓 남은 가운데 올해 제시한 성장력 회복을 위해 남은 기간 내수·투자·재정집행 등 막바지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야한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 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소비 쿠폰, 상생소비지원금 등 단계적 일상회복과 최근 방역상황까지 고려한 내수진작 상황, 올해 계획된 110조원 공공·민간투자 상황도 막바지 점검과 독려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앙·지자체의 4분기 재정집행 상황을 이번주 종합 점검하고 연말까지 지연에 따른 미집행과 불필요한 이불용 등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또 홍 부총리는 "국회의 법안 심의·예산 심의가 막바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대응에도 집중해야한다"며 "각 실국별 현안도 꼼꼼히 챙겨 차질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요소수 수급 대응과 경제안보 핵심 품목 선정·관리, 농축수산물 등 생활물가 안정, 유류세 인하 현장 확산은 물론 부동산 안정 착근과 국제금융 변동성 대응 등의 현안도 챙겨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연말까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편입 추진방안 마련과 서민 재산 보호방안 강구,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부문 별 로드맵 수립 등 현안들도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진행 중인 내년도 경제정책방향 수립 작업과 관련해서는 "내년이 지금 정부의 마무리와 다음 정부의 시작이 함께 하는 해"라며 "이에 맞는 최적의 정책방향과 콘텐츠 강구에 유념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이는 지금 정부의 지난 4년 반 동안의 경제정책 기조와 주요 경제 정책들에 대한 성과·과제 정리에서 시작되는 만큼 이를 잘 정리하고 결과를 국민에게 알려드리는 소통 기회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25일 "4분기가 한달 남짓 남은 가운데 올해 제시한 성장력 회복을 위해 남은 기간 내수·투자·재정집행 등 막바지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야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홍남기 부총리.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