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화이자 CEO "코로나 치료 알약, 오미크론에 효과 있을 것"

2021-11-30 13:28

조회수 : 1,68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알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가 화이자가 개발한 경구용 알약 치료제가 코로나19 새 변이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29일 현지시간 불라 CEO는 이날 CNBC 방송에 출연해 자사의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오미크론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부분의 돌연변이가 급증한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설계됐다”고 했다. 그는 “그래서 난 우리의 경구용 치료제가 이 변이 바이러스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매우 높은 수준의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불라 CEO는 자사 백신에 대한 오미크론 변이의 영향을 연구 중이라며 “백신이 (변이로부터) 인체를 보호하지 못한다는 결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도 “내 생각에 백신의 보호 능력이 떨어진다는 결과가 나올 수는 있다”라고 예상했다.
 
불라 CEO는 화이자가 필요할 경우 새 백신 개발을 위한 작업에 이미 착수했다면서 지난 26일 첫 DNA 탬플릿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는 백신 개발을 위한 첫 단계라고 CNBC는 전했다. 그는 “우리는 100일 안에 백신을 갖게 될 수 있다고 여러 번 밝혔다”면서 베타와 델타 변이에 대해서도 백신을 신속히 개발했으나 기존 백신이 충분히 효과적이었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다른 백신 제조사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CEO도 이날 CNBC에 출연해 오미크론의 백신 개발과 공급에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의 전염력이 아주 강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이 변이가 현재 나와있는 백신의 예방효과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판단하려면 최소 2주 이상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고용량 부스터샷(100㎍)은 곧바로 준비될 수 있다”면서 “예방효과가 얼마나 많이 떨어지느냐에 따라 우리는 전 세계에서 현재보다 많은 용량을 접종할 것을 결정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고위험, 면역체계가 손상된 사람, 고령층은 4번째 접종이 필요할지 모른다고도 언급했다.
 
방셀 CEO는 이날 인터뷰에서 “새 변이가 대부분 국가에 이미 존재한다고 생각한다”며 오미크론 변이가 세계 각국에 퍼졌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그는 “지난 7∼10일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직항편을 운행한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아직 인지하지 못했더라도 이미 감염자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