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단독)이번엔 '이재명 겨냥' 벽화

'대장동 풍자·배우 김부선' 추정 인물 등장

2021-11-30 17:02

조회수 : 4,7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쥴리벽화'로 논란이 된 서울 종로 관철동 한 중고서점 외벽이 다시 정치적 논란에 휩싸일 것으로 전망된다. 
 
30일 <뉴스토마토>의 취재 결과 중고서점 외벽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벽화가 그려졌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를 풍자한 일명 '전두환 벽화'도 다시 환원됐다. 
 
중고서점 외벽에 새롭게 추가된 벽화는 영화배우 김부선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대장동을 풍자한 벽화가 그려져있다.
 
현재 이 외벽은 문화·예술 매니지먼트 굿플레이어의 김민호 대표가 내년 6월까지 월30만원을 건물주에게 지불해 이용하고 있다. 이 외벽을 문화예술 마케팅으로 이용하려는 목적이다. 쥴리벽화 논란 이후 벽이 널리 알려지면서 이번 기회를 통해 아트배틀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이날 통화에서 "아트배틀을 위한 티저가 마련됐다"며 "이번주 토요일, 일요일, 월요일 3일간 직접 이곳에서 아트배틀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아트배틀은 '王자·개 사과·전두환' 벽화를 그린 닌볼트 작가와 '김부선·대장동·은수미'로 추정되는 벽화를 그린 탱크시 작가가 맞붙을 예정이다.
 
앞서 지난 7월 이 건물 외벽에는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를 연상시키는 벽화가 게시돼 논란이 되면서 서점 측에서 흰 페인트를 덧칠해 그림을 모두 지웠다.
 
당시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와 함께 김 씨의 얼굴을 묘사한 듯한 그림이 그려졌다. 쥴리는 김 씨 관련 소문에서 나오는 별칭으로, 김 씨는 스스로 이에 대한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30일 서울 종로 관철동 한 중고서점 외벽에 다시 환원된 '전두환 벽화'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겨냥한 벽화. 사진/김민호 굿플레이어 대표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