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문 대통령 "청년세대, 디지털혁신 주역…마음껏 도전토록 지원"

'디지털 대한민국' 행사 참석…"올해 ICT 수출 역대 최고"

2021-12-02 16:22

조회수 : 1,9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정부는 미래세대를 위해 세계에서 가장 앞서가는 디지털 기반을 구축하고 마음껏 디지털 세상에 도전하도록 함께 할 것"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DMC(디지털미디어시티)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행사에 참석해 "우리 청년들은 디지털의 수혜자이면서 디지털 혁신을 이끄는 주역"이라며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의 도전이 '제2의 벤처붐'을 일으키는 성장동력이 됐다. 덕분에 올해 ICT 수출에서 역대 최고를 기록할 수 있었다"면서 "OECD 디지털 정부 평가 1위, 세계경제포럼 ICT 보급 1위, 블룸버그 혁신지수 1위라는 성과도 모두 함께 혁신과 도전으로 만들어낸 결과"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데이터 기본법 제정, 데이터 3법 개정, ICT 규제샌드박스 도입, 인공지능(AI) 국가전략 발표, 세계 최초 5G 상용화 등 그간의 정부 노력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속적으로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와 스마트팜, 원격진료와 스마트뱅킹 등 경제·사회 전 분야에서 디지털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며 "풍부한 '데이터 댐'으로 양질의 데이터를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도로와 철도 같은 인프라의 디지털화를 통해 스마트 안전관리와 자율주행 기반을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디지털 혁신은 사람을 위한 것이다. 국민 모두가 격차 없이 디지털로 혜택을 누릴 때 사람 중심의 포용적인 디지털 세상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정부는 디지털 포용법을 제정해 디지털 취약계층, 취약지역의 디지털 접근을 넓히고 누구도 디지털 혜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지금 기업 현장에서는 AI, 빅데이터, 클라우드와 같은 소프트웨어 전문인력의 부족을 호소하고 있다"며 "청년들의 좋은 일자리와 기업의 수요에 부응하는 인재 양성 프로그램과 디지털 교육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행사는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디지털 정책을 돌아보고, 청년 인재들과 디지털 정책의 성과와 앞으로의 방향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청년 창업가, 기업 임직원, 학생 등이 현장과 화상으로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자리했다.
 
행사에선 AI로 구현된 가수 고 김현식과 가수 이석훈(SG워너비)이 함께 하는 '과거·현재의 만남' 오프닝 공연이 이뤄졌다. 또 AI로 구현한 백범 김구 선생의 음성으로 '나의 소원' 중 일부가 낭독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상암DMC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청년과 함께 미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