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영상)김창룡 '인천 흉기난동' 부실대응 "경찰 존재이유 저버린 잘못"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남녀 성별문제보다 역량 문제"

2021-12-03 10:33

조회수 : 1,82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김창룡 경찰청장은 3일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존재이유를 저버린 명백한 잘못"이라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에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과 관련해 이같이 답했다. 인천 총기난동 사건의 경우 경찰의 대응 문제와 회유 시도 등에 대한 엄정 처벌을 요청하는 청원에 24만명이 참여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15일 인천의 한 빌라에서 층간소음 시비로 위층에 사는 4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아랫집 가족에게 큰 피해를 입힌 사건이다.
 
당시 112신고를 받고 경찰관이 출동했지만 이를 막지 못했고, 무방비 상태의 피해자들을 두고 현장을 이탈했다.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2명을 해임하고 지휘책임을 물어 관할 경찰서장을 직위해제한 상황이다. 
 
김 청장은 "경찰의 최우선적인 책무는 단연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이번 일은 경찰의 소명과 존재 이유를 저버린 명백한 잘못"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건 이전 반복된 112신고에 대한 미흡한 처리, 사건 이후 공감하기 어려운 언행으로 가족분들의 마음에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하여 책임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남녀의 성별 문제보다는 경찰관이 적절한 교육·훈련을 통해 충분한 현장 대응 역량을 갖췄는지가 핵심"이라고 말했다.
 
또 김 청장은 지난 8월8일 군대 선후임들로부터 금품을 갈취당하고 협박과 괴롭힘을 당하던 20대 남성 사망 사건에 대해서도 답했다. 피해자 가족은 경찰의 초동수사 문제를 지적하는 내용의 청원을 올렸고 20만명이 넘는 국민이 동의했다.
 
김 청장은 "진실 규명과 철저한 수사를 호소하는 유가족의 마음을 미처 헤아리지 못하고 수사가 미진했던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강도 높은 감찰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부실수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책임수사 체계 전반을 정비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지난달25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 논현경찰서를 방문해 최근 일어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과 관련해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