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우상호 "국민의힘 갈등 봉합?···2차 위기 온다"

TBS라디오서 "선봉합 후해결 모양새…국민 우롱"

2021-12-06 10:08

조회수 : 1,8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6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갈등이 지난 주말 극적으로 봉합된 것과 관련해 "'선봉합하고 후해결하자'고 합의한 것 같다"면서 "이런 봉합은 반드시 2차 위기가 온다"라고 경고했다.  
 
우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해결된 게 없는데 갑자기 희희낙락 웃고 극적인 해결, 이렇게 이야기하는데 뭐가 극적으로 해결됐다는 건지 잘 모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우 의원은 또 "이준석 대표는 '윤핵관'(윤석열 핵심관계자)를 제거해달라고 하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동급에 놓지 말고 그 분을 배제해달라고 했다"면서 "지금 윤핵관이 누군지도 모를뿐더러 제거된 것도 아니고, 상임선대위원장이 사퇴하거나 다른 역할을 맡은 것도 아니다"고 지적했다. 선대위 내 갈등 요소가 여전하다는 주장이다.
 
이어 "이 대표와 김 전 위원장의 요구조건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는데 갑자기 울산에서 만세를 부르고 부산에서 사진을 찍었는데, 이해할 수 없다"면서 "결과적으로 윤 후보가 이 대표와 김 전 위원장에게 굽히고 들어간 모양새고, 두 사람은 윤 후보를 띄우려고 노력하고 있으나 아무리 봐도 좋은 모양이 아니다"라고 했다.
 
우 의원은 그러면서 "행동은 없이 말만 남은 경우는 정치적으로 해결된 것은 아니다"며 "세 분(윤석열 후보, 이준석 대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최근까지 있었던 갈등을 어떻게 해결했다는 걸 국민에게 보고한 내용이 없고, 국민 우롱"이라고 질타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