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윤석열, 이번에는 민주화운동 부정 "외국서 수입"

"민주당 들어갈 수 없어 부득이 국민의힘 입당" 파문 예고

2021-12-23 15:23

조회수 : 2,9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순천=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23일 "1980년대 민주화 운동을 하신 분들도 많지만 그 민주화 운동이 그야말로 자유민주주의 정신에 따라 한 민주화 운동이 아니고, 외국에서 수입한, 나라 밖에서 수입한 이념에 사로잡혀 민주화 운동을 한 분들과 같은 길을 걸은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화 운동에 대한 부정으로 읽힐 수 있어 또 다른 파장이 예상된다. 
 
윤 후보는 이날 전남 순천시 에코그라드호텔에서 열린 전남 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해 문재인정부의 정책과 인사 실패를 강조하며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그 시대에는 민주화라는 공통된 목표가 있어 그것이 어느 정도 받아들여지고 이해됐다"며 "그러나 문민화가 되고 우리나라 정치에서 민주화가 이뤄지고 사회 전체적으로 고도 선진사회로 발전하는 데 발목을 잡아왔고 지금도 여전히 그렇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또 국민의힘 입당이 부득이한 결정이라고 밝혀, 파문을 예고했다. 호남 지지를 호소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다. 그는 "민주당에는 들어갈 수 없어 부득이 국민의힘을 선택했지만, 국민의힘이 진정한 국민의 지지를 받는 수권정당이 되기 위해서 엄청나게 많은 혁신이 필요하다고 늘 주장하고 있다"면서 "국민의힘이 전국의 지역을 가르지 않고, 과거에 지지를 못 받았던 호남인들 지지를 받을 수 있다면 진정한 수권정당으로서 국민을 행복하게 할 능력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23일 광주시 북구 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공사 현장 사무실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순천=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