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기자의 눈)제약강국 기틀 갖춰졌다…남은 건 실현뿐

2022-03-04 06:00

조회수 : 2,1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제20대 대통령을 앞두고 정당별 후보들의 공약이 정해졌다. 공약이 발표됐다는 것은 앞으로 5년을 이끌 후보의 약속을 뜯어볼 수 있다는 뜻이다.
 
범위를 제약바이오로 좁히면 여야 후보 모두 산업계가 바랐던 정책들을 공약집에 담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바이오헬스산업발전 특별법'을 제정하고 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겠다고 공약했다. 윤석열 국민의 힘 후보는 국무총리 직속 컨트롤타워인 '제약바이오혁신위원회' 설치를 약속했다. 두 공약 모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등 산업계가 꾸준히 요구했던 사안이다.
 
이 밖에도 두 후보는 제약바이오 주권 확립과 제약강국 실현을 위한 방안들을 공약으로 선정했다.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이 등장했을 때 대응하기 위한 연구 지원부터 핵심 인재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방안 등이 대표적이다.
 
산업계 반응은 긍정적이다. 그동안 제약바이오산업의 중요성은 모두가 인정했지만 정책적 지원이 뒤따르지 않았던 상황을 바꿀 수 있다는 기대감의 표현이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진단키트로 대표되는 K-바이오는 사실 이전부터 잠재력을 보였다. 글로벌 빅파마, 다국적 제약사로 불리는 거대 기업에 비해 출발이 늦었지만 기술력만 놓고 보면 뒤지지 않는다는 평가도 나온다. 지금까지 이뤄졌던 해외 업체와의 대규모 기술이전 계약은 우리나라 업체들의 기술력을 보여주는 좋은 예다. 제약바이오 선진국에 비해 부족한 지원으로도 짧은 시간 안에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만들어내고, 백신도 두 개 품목이 임상시험 3상에 진입한 사례도 국내 기업들의 기술력을 뒷받침한다.
 
세계보건기구(WHO)도 국내 산업계의 잠재력을 인정해 한국을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이하 인력양성 허브)'로 선정했다. 인력양성 허브는 중·저소득국가의 백신 자급화를 위해 백신과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에 대한 교육 및 훈련을 제공하는 기관이다. WHO가 선정한 인력양성 허브는 한국이 유일하다.
 
인력양성 허브를 통한 바이오 산업 핵심 국가 도약은 정부 방침과도 궤를 같이 한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해 5월 한미 정상회담을 기점으로 한국을 세계 백신 허브로 만드는 '글로벌 백신 허브화 정책'을 추진키로 한 바 있다.
 
현 정부의 제약바이오산업 육성 정책, WHO의 인력양성 허브 선정, 여야 후보들의 공약까지 차례로 이어지면 제약강국 도약은 먼 얘기가 아니다. 가장 중요한 부분은 20대 대통령으로 오르는 인물의 의지와 실천이다. 현 정부의 정책은 추진 중이고 WHO 인력양성 허브 구축은 연내 돌입한다. 결국 대통령에 오른 인물이 제약바이오산업 공약을 지켜야 제약강국 도약의 퍼즐이 완성되는 셈이다.
 
제약바이오산업은 국민건강만을 지키는 분야가 아니다. 더욱이 코로나19 이후로는 육성 정책과 지원이 신종 감염병 대응에 얼마나 중요한지 몸소 체감했다. 체계적인 초기 대응이 국가 경제에 얼마나 이득이 되는지도 자명해졌다. 20대 대선후보 공약집에 실린 제약바이오 강국 목표가 활자로만 소비되지 않기를 바란다.

산업2부 동지훈 기자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