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황준익

tp://www.facebook.com/profile.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소비자 10명 중 6명, 생애 첫차로 중고차"

현대글로비스, 중고차 플랫폼 '오토벨' 설문 진행

2022-04-06 09:55

조회수 : 1,5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소비자 10명 중 6명이 생애 첫차로 중고차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구매에 선뜻 나서지 못하는 이유로 허위 매물 등 중고차 시장의 고질적인 문제가 꼽혔다. 
 
현대글로비스(086280)는 자사의 중고차 거래 플랫폼 '오토벨' 방문자 114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4%가 첫차로 중고차를 택했다고 6일 밝혔다.
 
'오토벨' 방문자 114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4%가 첫차로 중고차를 택했다.(그래픽=현대글로비스)
 
소비자들은 첫차 구매 시 안전성, 가격, 브랜드 등을 주요 고려사항으로 꼽았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원하는 브랜드의 차량을 구입하는 데에 중고차가 적합하다고 여겼다.
 
중고차를 선호하는 이유로 '운전 미숙으로 인한 부담 감소(53%)', '예산 안에서 원하는 수준의 차량 구입 가능(35%)', '즉시 구매 가능(12%)' 등으로 응답했다.
 
중고차 구매 방법에 대해서는 '온라인 플랫폼 이용(39%)'이 '매매단지에서 직접 구매한다(42%)'는 답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첫차로 가장 희망하는 차종은 현대차(005380) 아반떼, 기아(000270) K3, 쉐보레 크루즈 등 준중형세단(49%)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경차(29%), 3위는 SUV(17%)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은 첫차로 중고차를 선호하지만 구매가 망설여지는 이유로 '허위매물에 대한 우려(58%)'와 '구매 후 발생할 수 있는 차량 문제(18%)'를 꼽았다.
 
오토벨은 '허위매물 원아웃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오토벨 플랫폼에서 허위매물을 판매하다 적발되는 업체는 회원자격을 영구 상실한다. 
 
중고차 딜러의 중고차 매매 자격을 엄격하게 검증하는 절차도 마련했다. 오토벨 인증 판매 업체가 되려면 소속 매매상사의 사업자등록증과 종사원증을 예외 없이 필수 제출해야 한다.
 
소비자는 중고차 딜러가 현대글로비스의 분당·시화·양산 경매센터에서 열리는 경매에 참여해 낙찰받은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경매센터와 데이터를 연동해 플랫폼에 등록된 차량의 실매물과 판매 여부를 검증한다. 현대글로비스의 중고차 경매는 국내 최대 규모로 월 평균 1만여대의 차량이 출품되며, 2200여개의 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또 오토벨은 안전 옵션 장착 여부에서부터 전문평가사가 수행한 성능 점검과 정밀 사고 진단 결과를 제공한다. 국내 중고차 플랫폼 중 가장 많은 112개 항목이다. 오토벨 홈서비스를 이용하면 집 앞으로 배송된 차량을 3일간 시승한 뒤 구매를 확정할 수 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