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이준석 "정호영 후보자 해명 보고 내일 최고위서 논의"

2022-04-17 13:22

조회수 : 5,1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고등학교에 마련된 별도 고사장에서 국민의힘 '공직후보자기초자격평가'(PPAT)를 치르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7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자녀들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후보자가 개인적 해명을 한다고 하니 우선 그것을 직접 보고 내일 최고위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양천구 목동고에서 공직후보자 기초자격평가(PPAT) 시험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논란이 되는 상황이 더러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당은 지방선거 공천과 지방선거 정책 준비에 몰두하고 있고 인수위의 인선 발표에 따로 평가하지 않았다"며 "청문회를 하게 되면 당 소속 의원들이 입법부 소속으로서 매우 엄밀한 평가를 해야 한다"고 했다.
 
정 후보자는 두 자녀의 경북대 의대 편입 과정에서 벌어진 특혜 의혹에 이어 아들의 병역 면제 의혹에도 휩싸인 상황이다. 입시 의혹과 관련해 두 자녀가 정 후보자가 재직 중이던 경북대병원에서 봉사활동을 해 스펙을 쌓았고, 아들은 논문 공저자에 이름을 올리는 등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여기에 딸이 경북대 의대 편입 시험을 치를 당시 정 후보자와 가까운 지인들이 평가위원으로 참여해 구술평가 만점을 준 의혹까지 더해지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른바 '조국 사태 판박이'라는 비판 속에 정 후보자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각종 의혹에 대해 소명에 나선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40년 지기로, 윤 당선인 또한 이날 해명을 우선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피렸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