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연주

이상민 "정부조직 진단…불필요한 위원회 정비"

"정부혁신·지방분권·국민안전에 역점"

2022-05-03 11:48

조회수 : 1,5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3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는 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정부조직 진단을 통해 불필요한 위원회를 정비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행안부는 중앙과 지방을 아우르는 국정 운영 중추 부처로 정부 전체의 혁신을 선도하고, 지방분권과 지역 균형발전을 이끌고, 국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오랫동안 법원과 정부기관에서 활동하면서 쌓아온 전문성과 정책역량, 공정과 정의에 대한 소신은 행정안전부 장관 직무를 수행하는데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며 본인의 이력을 읊었다.
 
이 후보자는 행안부가 앞으로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과제에 대한 본인의 의견도 개진했다. 그는 "우선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구현하고 정부를 혁신하겠다"며 "정부 조직 진단과 재배치를 통해 정부 조직과 인력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불필요한 위원회는 정비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 후보자는 지방분권과 균형발전도 강조했다. 그는 "지역이 각자 여건에 따라 발전할 수 있도록 사무와 권한을 이양하고, 중앙·지방 협력회의를 통해 지방과 중앙 간의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그는 "특히 초광역 메가시티, 강소도시, 인구감소지역, 특수지역 등 지역 상황에 맞는 균형발전 정책을 추진함으로써 지역의 활력을 높이겠다"며 "균형발전을 뒷받침하기 위해 국가와 지방 간, 자치단체 간 재정 균형성을 제고하고 현금성 복지와 지방보조금 사업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후보자는 "최근 신종·복합 재난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국가의 재난 예방 및 대응 역량을 강화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 ICT에 기반한 디지털 국가재난관리체계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이어 "재난 피해자들의 실질적인 피해 복구를 도모하고, 안정적 일상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당초 지난달 28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증인 불출석 문제 등을 이유로 이날로 미뤄졌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이 후보자 자녀에 대한 이른바 '아빠찬스' 논란을 필두로 위장전입과 불법증여 의혹이 쟁점이 될 전망이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전연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