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연주

이상민 청문회, 증인 불출석·자료 미제출 비판 쇄도

2022-05-03 12:28

조회수 : 4,67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3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3일 열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오전 내내 후보자의 자격과 의혹을 검증하는 대신 증인 불출석과 부실한 자료 제출에 대한 여야 충돌로 파행이 이어졌다.
 
행정안전위원회 여당 간사인 박재호 민주당 의원은 인사청문회 초반부터 "장관 후보자의 전관예우가 없는지, 이해충돌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주요 증인들이 정당하지 않은 이유로 불출석한 것은 국회를 모독하는 것"이라며 "불출석한 증인들 모두를 고발하겠다"고 했다. 이어 박완주 민주당 의원도 "청문회를 당초보다 일주일 순연했는데도 증인들이 다시 불출석했다. 증인들이 언제 출석 가능한지 의견을 물어봐서 청문회 일정을 재조정하는 안도 건의하자"고 했다. 같은 당 이형석 의원도 "증인들의 불출석은 국민의 알 권리 보장을 침해하고 국회를 무시하는 처사로 용납해선 안 된다. 출석하지 않은 증인은 법대로 고발 조치해야 한다"면서 서영교 위원장에게 "단호한 결정을 부탁한다"고 했다.
 
그러나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면 (불출석을)인정해야 한다. 일방적으로 고발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반박했다. 같은 당 김도읍 의원도 "증인으로 채택됐을 땐 특별한 사유가 없다면 출석하는 게 맞지만 불출석 사유서를 냈지 않느냐"면서 "문재인정권에서 청문회를 수없이 했지만 증인 출석을 놓고 이렇게까지 한 적이 있느냐. 입장이 바뀌면 상황이 달라지냐. 부끄럽고 자괴감이 든다. 후보자가 선서와 모두발언을 한 만큼 청문회는 진행돼야 한다"고 맞받았다. 같은 당 서범수 의원도 "행안위 2년 동안 있으면서 고발 조치를 하잔 적이 없다. 이런 식으로 밀어붙인 적은 없었다. 입장이 바뀌었다지만 정도껏 해야 한다. 내로남불"이라면서 "(위원장이)중심을 바로잡고 청문회 진행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당초 지난달 28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증인 불출석 문제 등을 이유로 이날로 미뤄졌다. 이날 청문회는 이 후보자 자녀에 대한 이른바 '아빠찬스' 논란을 필두로 위장전입과 불법증여 의혹이 쟁점이 될 전망이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전연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