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김동연 '법카 유용 지적'에 "아내가 쓴 것 아니다"

한덕수 후보자 인준 여부에 "대통령이 출발하는 단계 고려 필요"

2022-05-19 10:41

조회수 : 1,42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9일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김동연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에 대해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보인 가운데 이 위원장은 “법카를 제 아내가 쓴 게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 위원장은 19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아내의 법카 사적 유용 의혹에 대한 김 후보의 발언 관련 질문에 동의하기 어렵다는 뜻을 내비쳤다. 
 
앞서 김 후보는 전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지난 대선 때 불거진 이 위원장의 의혹들 관련 질문에 “법카 유용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답해 그 진의를 놓고 다양한 해석을 낳았다. 또 대장동이나 백현동 등의 의혹에 대해서도 검경 수사를 통해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법카를 제 아내가 쓴 게 아니다”라며 “제 아내가 법인카드를 쓴 것처럼 그렇게 말씀하셨는데 제 아내가 의전담당 공무원에게 사적인 도움을 받았다는 게 문제”라고 반박했다. 이어 “제 불찰이라고 전에 사과도 드렸지만 어쨌든 의전담당은 지사 의전을 담당하고 아내는 공식행사에서 의전만 해야 되는데 사적인 도움을 받았으니, 몇 차례 받은 게 있으니까 그건 잘못된 게 맞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다만 “그 의전담당 공무원은 남경필 지사 때 있던 빈자리에 공개경쟁 채용된 사람”이라면서 “당연히 출퇴근해서 자기 업무를 하는 사람인데 개인적인 인연 때문에 도움을 준 걸 갖고, 월급을 갖고 ‘전부 국고손실이다’라는 게 말이 되는 소리인가”라고 되물었다.
 
아울러 이 위원장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과 관련해 “국민이 선택한 대통령이 첫 출발하는 단계라는 점을 조금은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한 후보자는)국민 눈높이에서 보면 부적격하다”면서도 “지금은 대통령이 첫 출발을 하며 새 진용을 준비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사실상 인준 가결을 촉구한 발언으로 받아들여졌다.
 
이 위원장은 ‘한 후보자를 인준해주는 편이 낫다고 생각하는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추가 질문에 “그렇게 말하기는 어렵고, 그런 점도 조금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뜻”이라고 답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