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오세은

ose@etomato.com

지치지 않고 설렘을 잊지 않고 믿음을 저버리지 않겠습니다.
대한항공, 국산 소형 발사체용 고성능 엔진 개발 착수

과기부 ‘소형 발사체 개발역량 지원 사업’ 대상 선정

2022-06-03 10:23

조회수 : 1,6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오세은 기자] 대한항공(003490)이 ‘뉴 스페이스(New space·민간 주도 우주산업)’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소형 발사체용 고성능 엔진 개발에 착수했다. 
 
대한항공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소형 발사체 개발역량 지원 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소형 발사체 상단부 고성능 엔진 개발에 착수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소형 발사체 개발역량 지원 사업은 2단으로 구성된 소형 우주 발사체를 국내 기술로 개발하기 위한 사업이다. 2단 발사체의 하단부에는 누리호에 사용된 75톤급 엔진이 장착된다. 대한항공이 개발에 착수한 엔진은 발사체의 상단부에 들어갈 3톤급 엔진이다. 
 
국산 소형 발사체 개발 예상도.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을 포함해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민간 기업들이 최초 설계부터 개발 과정 전반을 주도하며 연구 개발 경쟁을 펼친다. 사업 비용은 약 200억원이며 개발 완료 목표 기한은 오는 2027년이다.
 
대한항공은 엔진 개발 과정에서 엔진 시스템 설계, 조립 및 체계 관리, 시험 인증을 위한 총괄을 담당한다. 비츠로넥스텍, 한양이엔지, 제노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서울대학교, 충북대학교 등 국내 유수의 항공우주기업 및 학계와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2년 한국 최초의 우주 발사체인 나로호(KSLV-I) 개발 및 조립, 75톤급 엔진과 7톤급 엔진 개발 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바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소형 발사체 개발역량 지원 사업 참여를 계기로 대한항공은 우주 발사체 관련 핵심 기술 역량을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은 기자 ose@etomato.com
  • 오세은

지치지 않고 설렘을 잊지 않고 믿음을 저버리지 않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