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오세은

ose@etomato.com

지치지 않고 설렘을 잊지 않고 믿음을 저버리지 않겠습니다.
故 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 추모 사진전…'장녀' 조현아는 불참

일우스페이스서 약 3주간 열려

2022-06-07 16:01

조회수 : 1,5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오세은 기자] 한진그룹이 故 일우(一宇) 조양호 선대회장의 유작을 모아 추모 사진전을 개최하고, 고인을 기리는 행사를 갖는다. 
 
한진그룹은 7일부터 27일까지 3주간 서소문 소재 대한항공 빌딩 1층에 위치한 일우스페이스 1, 2관에서 ‘하늘에서 길을 걷다…하늘, 나의 길’이라는 주제로 조 선대회장이 생전에 촬영한 사진 총 45점을 비롯해 유류품 등을 전시하는 ‘故 일우 조양호 회장 추모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조 선대회장이 직접 찍은 사진을 외부에 공개하는 사진전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개막행사에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조현민 (주)한진 사장 등 유가족과 외부 인사, 한진그룹 전·현직 임원 등이 참석했으며,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003490) 부사장은 불참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대한항공)
 
조원태 회장은 인삿말에서 “아버님과 함께 출장길에 나서던 그 때가 생각이 난다”며 “바쁜 와중에도 카메라를 챙겨 같은 풍경을 각자 다른 앵글로 담아내고, 서로의 사진을 보며 속 깊은 대화를 나눴던 일들 하나하나가 아직도 기억 속에 선연하다”고 회고했다.
 
조현민 사장도 “일과 가족밖에 몰랐던 아버님이 쉬시기 위해서 어쩌면 이 지구가 너무 작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아버님을 다시 만나면 딸이라 너무 행복했고,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살았다고… 단 하루도 생각하지 않은 날이 없고, 너무나 보고 싶다”며 고인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을 표했다.
 
외부인사로 추모사를 맡은 유승민 IOC 위원은 “조양호 선대회장님께서는 일우라는 당신의 호처럼 큰 집과 같은 분이었다“며 “돌아보면 삶의 중요한 궤적마다 회장님의 도움과 가르침이 있었다“고 말했다.
 
‘故 일우 조양호 회장 추모 사진전’이 열리는 일우스페이스는 2010년 조 선대회장 유지에 따라 시민들을 위한 문화 전시공간으로 조성된 곳이다. 일우스페이스 1관에서는 조 선대회장이 비행기에서 촬영한 하늘의 모습과 다양한 대지의 풍경을 담은 작품 30점이 전시된다. 2관에서는 풍경사진 15점과 달력 10점 및 고인이 평소 아꼈던 사진집, 카메라, 가방 등의 유류품들을 돌아볼 수 있다.
 
대한항공 서소문 1층에 위치한 일우스페이스에 전시된 고 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이 생전에 촬영한 사진이 전시되어 있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오세은 기자 ose@etomato.com
  • 오세은

지치지 않고 설렘을 잊지 않고 믿음을 저버리지 않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