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이권 개입…국정조사해야"

2022-08-19 11:03

조회수 : 2,0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TF 2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대통령 관저 리모델링 수주 공사 특혜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 부인이 특정 업체에 입찰을 권유하고 공고가 나자마자 업체가 입찰에 응하고 2시간30분 만에 수의계약으로 입찰됐으니 이것이야말로 대통령 부인이 직접 이권에 개입한 것 아닌가"라며 "국정조사를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대통령 관저 리모델링 공사를 공고하고 2시간30분 만에 입찰을 다 끝냈다. 이 공사가 있을 걸 미리 예측해 사전에 입찰에 응하도록 권한 사람이 있을 텐데, 누가 봐도 김건희 여사 아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전모를 밝히지 않고 또 다른 부정부패, 이권 개입, 정실인사를 막을 수 있겠나"라며 "김 여사가 직접 밝혀야 할 문제"라고 압박했다.
 
우 위원장은 대통령실을 향해서도 "이 업체에 언제 어떤 방식으로 공사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입찰하도록 권유했는지와 누가 김 여사의 지시를 받아 입찰 참여를 권유했는지 밝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조사를 반드시 해야 한다"며 "이걸 안 하면 대통령실의 수많은 공사에 김건희 여사 측근들이나 지인들이 수의계약으로 다 입찰할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대통령 관저 공사업체 대표가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을 받았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취임식 보름 뒤 대통령실 공사업체로 낙찰이 됐다"며 "대통령실은 취임식 초청 명단을 삭제했다고 거짓말을 했는데 손바닥으로 진실을 가리는 거짓의 정치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아무 문제가 없다면 당당하게 자료를 제출하고 국정조사를 수용하면 될 일"이라며 "여당의 대승적 결단을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7일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관저 관련 의혹 및 사적채용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국민의힘이 민주당의 국정조사 요구를 반대하는 가운데 민주당은 야당 단독으로라도 국정조사를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