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경

da-allcho@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김종혁 비대위원 "이준석 제명 음모론?…비대위-윤리위 연결고리 없어"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 "국민의힘 지도부, 이준석 전 대표와 만날 가능성 크지 않아"

2022-09-16 12:47

조회수 : 4,3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종혁 국민의힘 비대위원이 16일 뉴스토마토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에 출연했다/사진=뉴스토마토
 
[뉴스토마토 조문경 기자] 김종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이준석 전 대표가 주장하는 비상대책위원회와 윤리위원회 사이에 음모는 없다. 이 전 대표가 대통령이 순방간 사이 윤리위가 (본인을) 제명시킬 것이라고 말하는 근거가 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16일 김 위원은 뉴스토마토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의 인터뷰에서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은 다른 분들 전화도 받지 않고 지금도 마찬가지다. 그리고 이 위원장은 이 전 대표가 임명하신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은 이 전 대표의 그간 발언들에 대해 "당 대표셨던 분이 자꾸 개에 비유를 하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가)'독전관(싸움을 감독하고 사기를 북돋는 관리)'을 말씀하신 적이 있는데 저는 비대위원 참여 요청을 받고 자발적으로 응한 것"이라며 "(이 전 대표가) 당이나 당에 있는 사람들을 개에다 비유하는 것은 정말 인격 모독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이 전 대표와 만날 가능성에 대해서는 "(만나기가) 겁이 난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만나면 협상해야 하는데 (본인)마음에 들지 않으면 어떤 사람이 나를 이렇게 회유하려고 했다는 식으로 공격을 한다"며 "저희 뿐만 아니라 앞으로 정치하면서 이 전 대표와 얘기할 때 이게 혹시 녹음되지 않나, 이걸 나중에 공개하지 않나 고민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영빈관 신축 비용 논란에 대해서는 "전 정부에서 태양광에 쏟아부어서 (낭비한 혈세가) 검찰도 아니고 총리실에서 서류 검사 해봤더니 2600억 여원 정도 나왔지 않냐"며 "이미 그렇게 세금이 낭비되고 있었는데, 물론 800억이 작은 돈은 아니지만 앞으로 외빈들이 와서 국가 행사를 해야할 곳을 짓는 데 들어가는 비용 자체를 문제 삼기는 좀 쉽지 않다"고 일축했다.     
  
조문경 기자 da-allcho@etomato.com
 
  • 조문경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