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마지막 대정부질문, '윤 대통령 막말 논란'으로 난타전(종합)

국민의힘, 이재명 사법리스크 짚으며 맞불…"피해자 코스프레"

2022-09-22 17:39

조회수 : 3,1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여야는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까지 날카로운 설전을 이어갔다. 22일 열린 대정부질문의 쟁점은 이날 오전(한국시간) 중으로 알려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으로 뒤덮였다. 야당은 윤 대통령의 실언과 외교 문제를 엮어 정부에 맹공을 퍼부었다. 한편 여당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백현동 사태와 성남FC후원금을 언급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고 맞불을 놨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사상 초유의 외교참사'라고 규정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행사가 끝나자 바이든 대통령과 48초가량의 짧은 환담을 나눴다. 이후 행사장을 빠져나가던 윤 대통령은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우리 측 일행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겨 논란이 됐다.

이병훈 민주당 의원은 "윤 대통령이 뉴욕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48초간 만나고 나오면서 욕설을 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며 "대통령의 말 실수 하나로 미국과의 관계에서 외교적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질타했다. 

같은당 김원이 의원은 "대통령이 대한민국 역사상 초유의 외교참사를 저질렀다. 미국 국회는 '이XX'로, 미국 대통령은 '쪽팔려' 한방으로 보냈다"라며 "참담하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고 공세를 폈다. 김 의원은 "대통령실은 공식 발언이 아닌 사적 발언이라고 했다. 공식행사가 사적 자리냐. 차라리 깔끔하게 사과하라. 대통령이 비공식 자리면 사적 발언을 통해 욕설, 비속어를 써도 되느냐"라며 "나라 망신은 대통령이 시켰는데 국민과 언론의 눈과 귀가 가려지겠나"라고 지적했다.
 
앞서 한덕수 국무총리는 "잠깐 만나셨지만 곧 이어서 리셉션이 있었기 때문에 하시고 싶은 말씀은 충분히 하셨다고 생각한다"며 말을 아꼈지만, 김 의원과의 질답에서는 "바이든 대통령 앞에서 얘기하신 건가. 상당히 많은 사람들은 무슨 얘긴지 명확하게 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상당히 국민을 혼동시킨다. 48초에 이어서 리셉션 이런 데서 얼마든지 얘기할 수 있다"고 반박하며 고성이 오고가기도 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한편 국민의힘은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를 겨냥해 사법리스크를 집중 조명했다.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장관에게 "이 대표는 공정한 세상은 법 앞의 평등에서 시작한다고 분명히 밝혔다"라며 "이 대표는 혐의만 해도 10건 가까이 된다. 이 부분에 대해 법무부 장관은 어떻게 할 것인가. 철저한 수사를 해달라"고 강조했다.

같은당 하영제 의원은 당시 국토부가 성남시에 보낸 '종전 부동산 용도변경 질의에 대한 회신' 공문 사본을 꺼내며 "지난 8일 이 대표가 검찰에 기소가 됐다. 이 대표가 박근혜정부의 특혜 강요, 윤석열정부식 감사 등을 운운하는 것은 지극히 정치 편향적인, 전형적인 피해자 코스프레"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비리에 대해서 당시 이재명 대선 후보는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라는 궁색한 변명을 늘어놓았다"라며 "사건의 진실을 조속히 규명해 국민적 의혹을 없애달라는 것이 전 국민의 바람"이라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 장관은 "통상적인 범죄 수사"라며 "거기에 맞춰서 검찰이 기소한 것이니 절차 내에서, 시스템 내에서 정해진 방어권을 행사하면 될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과 경찰이 통상의 사건과 마찬가지로 공정하고 투명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