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윤 대통령 '막말 해명'에 이상민 "자기 죽을 꾀"·우상호 "왜 사과 없나"

불쾌한 표정의 민주당, 결자해지 촉구 "대국민 사과하시라"

2022-09-26 10:50

조회수 : 2,34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민주당이 미국 순방 과정에서 있었던 윤석열 대통령의 막말과 이에 대한 대통령실 해명을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윤 대통령의 막말("이 XX들")이 우리 국회, 특히 거대 야당인 민주당을 향한 것이라는 대통령실 해명에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5선의 이상민 의원은 “자기 죽을 꾀”라고 비난했고, 4선의 우상호 의원도 “사과”를 촉구했다. 
 
이 의원은 26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나 윤 대통령의 참모들이나 또 저희 당도 마찬가지입니다만 이 아첨꾼들, 또 권력의 맹종파들이 문제”라며 “그런 식으로 그렇게 억지 주장을 하면 윤 대통령한테 도움이 되겠나”라고 답답해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행사장을 빠져나가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우리 측 일행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을 안 해주면 바이든은 X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논란이 되자, 대통령실은 해당 발언 16시간 만에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었으며, ‘이 XX들’ 또한 미국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 민주당을 지칭한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깔끔히, 깨끗하게 인정하고 사과하고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언동에 조심하면 될 일인데 이것을 자꾸 아닌 것으로, 자기 죽을 꾀 아니겠냐"며 "오히려 판을 더 키우고 더 국제적으로 망신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거짓말로 또는 순간의 모면으로 회피할 생각하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잘못한 건 잘못한 대로 시인해야 한다”며 “‘내부총질’ 건 등 말을 함부로 하는 언동이 있었기 때문에 대통령으로서의 품격을 지키는 데 다시 한 번 연습을 하고 갖춰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의원은 윤 대통령의 막말을 처음으로 보도한 MBC와 민주당 사이 정언유착이 있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서는 “이 사태의 본질은 윤 대통령의 막말”이라며 “추측성으로 사태를 호도하는 건 정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우 의원은 윤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우 의원은 같은 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윤 대통령의)이야기를 들은 박 장관의 표정을 봤는가. 완전히 찌그러진 표정”이라며 “표정이 진실을 이야기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통령실 해명대로 윤 대통령이 미국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이 아닌 우리 국회를 겨냥했다면 그렇게까지 표정이 일그러졌겠느냐는 반박이다. 
 
우 의원은 “도대체 왜 사과를 안 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한 뒤, “자꾸 부인하는 이유가 미국 의원들에게 욕 했다고 해서 생긴 문제라서 정리하기 어려우니, 한국 국회의원들에게 욕 했다고 하고 한국에 들어와 당분간 좀 시간을 끌면서 욕을 먹어 끝내자(라는 것)”이라고 의심했다. 
 
또 우 의원은 한미, 한일 정상회담 등의 추진 과정에서 논란을 빚은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을 경질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김 1차장이 동시에 발표해야 할 정상회담을, 아직 합의 안 된 것을 흘렸다”며 “결과적으로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되지 못한 것의 책임은 김 차장 때문”이라고 규정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