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화살은 MBC로…주호영 "MBC 사실관계 왜곡"

"흠집내기식 보도…당이 취할 수 있는 여러 조치 할 것"

2022-09-26 11:02

조회수 : 1,6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MBC의 행태는 이대로 도저히 두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화살을 MBC로 돌렸다. 이어 연일 '외교참사'라고 공세하는 민주당에 "이번 대통령의 해외 순방 논란은 외교 참사가 아닌 정치 참사"라고 맞받았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번 순방 보도에서 최초로 대통령의 비속어 프레임을 씌운 MBC는 사실관계 확인이라는 기본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MBC의 행태가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MBC는 앞서 윤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행사장을 빠져나오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우리 측 일행에게 말하는 영상을 보도하며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자막을 달았다. 논란이 커지자 대통령실은 해당 발언 16시간 만에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었으며, '이 XX들' 또한 미국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 민주당을 향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MBC 최초 보도처럼 미국을 지칭하는 단어였다면 한미 관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더 철저한 확인이 필요한데, MBC는 이런 확인 과정을 생략하고 자의적이고 매우 자극적인 자막을 입혀서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미 동맹을 해치고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해할 수 있는 이런 보도를 무책임하게, 제대로 된 사실 확인조차 없이 더구나 사실 확인 때까지 보도를 자제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왜곡해서 자막을 입혀서 보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렇지 않아도 MBC는 서울시장 선거 과정에서 생태탕 보도, 경찰 사칭, 야당 대선후보 부인 녹취록 방송 등 정치적 중립성과 취재 윤리를 무시한 보도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사례가 한두 번이 아니다"며 "어떻게 공중파 민영방송, 공정방송이라고 할 수 있겠나"라고 따졌다.
 
이어 이를 "사실 왜곡, 흠집내기식 보도 행태"로 규정, "국익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언론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훼손할 따름"이라며 "MBC에 대해서는 항의 방문과 경위 해명 요구 등 우리 당이 취할 수 있는 여러 조치들을 취해 나가겠다"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이번 해외 순방에서 여러 성과가 있었지만 MBC 보도로 인해 많이 훼손됐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서도 "국익을 확대하기 위한 대통령의 노력과 성과들이 야당의 온갖 흠집 내기로 묻힌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진짜 외교 참사는 주일 한국 대사로 부임하고도 1년 6개월 동안이나 일본 외무성 장관조차 만나지 못한 사례"라며 "대한민국 대통령 수행기자단이 중국 측에 폭행을 당했지만, 항의 한마디 하지 못한 이런 것이 외교 참사"라고 맞받았다.
 
그는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MBC 항의 방문 시기는)과방위 간사와 논의 중에 있다"며 "수사 의뢰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타 언론사도 같은 자막을 달았음에도 왜 MBC만이냐'는 기자들 질문에는 "최초의 보도일수록 더 확인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더구나 한미동맹, 안보에 미칠 수 있는 중요 사안을 대통령실이 신중을 기해 달라고 했음에도 확인하지 않은 게 문제"라고 재차 지적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도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것"이라며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 확실하게 밝혀져야 된다"고 말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