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한덕수, '이태원 참사' 책임론에 "용산 치안에 문제, 국가는 없었다"

2022-11-08 13:45

조회수 : 2,9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한덕수 국무총리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정부 책임론을 인정했다. 다만 치안을 담당하는 경찰에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모습도 유지했다.  
 
한 총리는 8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전혜숙 민주당 의원이 “우리 청년들이 ‘6시34분, 국가는 없었다’며 정부 책임을 묻기 시작했다. 청년들이 저렇게 이야기하는 게 잘못된 건가”라고 묻자 “현 시점에서 보면 집회가 일어나는 용산 쪽에 치안을 담당하는 분들이 제대로 못 했기 때문에, 국가는 분명히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6:34’는 이태원 참사 첫 경찰 신고 시각인 10월29일 오후 6시34분을 뜻한다.
 
전 의원은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에게 “방역이 해제되고 대통령실이 용산으로 이전했으니 행사가 커지고 문제가 생길 것을 예상하고 국정상황실에서 비상근무를 해야 했던 것 아니냐”고 묻기도 했다.
 
이에 이 수석은 “처음부터 비상근무를 할 판단을 안 했다”며 “정부가 들어오고 나서 이런 사고들이 생길 것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챙겼는데, 아마 코로나19 방역 조치 해제 이후 갑자기 군중이 모이다 보니 판단이 제대로 안 된 것 같다”고 답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