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안철수 "윤핵관 지휘자" 포문…장제원 "선 넘었다" 반격

안철수 발언에 발끈한 장제원 "대통령 공격하고 싶은데 못해서 나를 공격"

2023-02-04 20:25

조회수 : 5,42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지난 4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청에서 열린 경기 고양정 당협 신년하례식 및 당원교육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인사들을 겨냥해 대통령 의중은 아랑곳하지 않고 차기 공천에만 혈안이 돼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안 후보는 특히 윤핵관의 지휘자로 장제원 의원을 지목했습니다. 장 의원은 "선을 넘었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장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 등과의 통화에서 안 후보를 겨냥해 "내가 공개적으로 아무 당직을 맡지 않겠다고 말했는데 이렇게 공격한다"며 "대통령을 공격하고 싶은데 못하니까 나를 공격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안 후보는 전날 유튜브 '펜앤드마이크TV'에 출연해 "윤핵관의 지휘자는 저는 장 의원으로 보고 있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이어 "그 사람들(윤핵관)한테는 대통령의 안위는 안중에도 없고 자기들의 다음 공천이 중요하다"며 "무리하게 사람들을 쳐내고 자기들만의 아성을 구축하고 이익 집단화되는 모습들을 국민이 제일 싫어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출마를 포기한 나경원 전 의원을 언급하며 "제가 나 전 의원하고 똑같은 선택을 할 거라고는 꿈도 꾸지 말라"며 "어떤 수를 써서라도 끝까지 버텨 당대표가 돼서 꼭 내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려고 굳게 마음먹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윤핵관이 간신이면 우리 대통령이 무능하다는 말인데, 유능한 군주 앞에 간신이 어떻게 있겠나"라고 반문했습니다.
 
장 의원은 윤 대통령에 대해서 "사람에 대한 기준과 판단이 분명하고 무척 엄격하고, 공사를 확실히 구별한다"면서 "내가 잘못한 게 있으면 분명히 말씀하시기 때문에 윤핵관이 간신이네 뭐네 하는 것은 안 후보가 걱정 안 해도 된다"고 반박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