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대통령실 "천공 CCTV 공개? 진실 밝혀지길 누구보다 원해"

안철수 윤안연대 표현 대해 "매우 부적절"

2023-02-05 16:32

조회수 : 6,1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상반기 육군ㆍ해군ㆍ해병대ㆍ공군 준장 진급자 및 진급 예정자 삼정검 수여식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대통령실이 5일 윤석열 대통령 용산 관저 결정에 개입한 의혹을 받는 역술인 천공의 결백을 입증할 폐쇄회로(CC)TV를 공개하라는 야권 요구에 대해 "수사 상황을 통해 진실이 조속히 밝혀지는 것을 누구보다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 2일 본지는 지난해 3월경 천공, 김용현 당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팀장(현 대통령 경호처장),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모 의원이 육군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를 사전 답사했는데, 이것이 공관 관리관을 통해 남영신 당시 육참총장에게 보고됐다고 단독 보도했습니다. 남 전 총장은 이 사실을 부승찬 당시 국방부 대변인에게 털어놨으며, 부 전 대변인은 다른 경로를 통해서도 재확인했다고 본지에 증언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본지 단독 보도 다음날 "대통령실과 관저 이전은 국민과의 약속인 대선 공약을 이행한 것으로, 수많은 공무원들의 면밀한 검토를 거쳐 실행한 것이다. '역술인이 의사 결정에 참여했다'는 식의 터무니없는 가짜 의혹을 제기한 것은 공무원들과 국민에 대한 모독이자 악의적 프레임"이라며 부 전 대변인과, 이를 최초 보도한 본지와 한국일보 기자를 형사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현 정부 들어 언론사를 상대로 한 첫 고발 사례입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이른바 '윤안연대'(윤석열 대통령과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연대) 표현 관련해서는 "국정수행에 매진하는 대통령과 당권 후보 자신을 동렬 캠페인에 끌어들이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 안 의원이 알 것"이라며 "다른 후보도 마찬가지로 앞으로 그런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은 이날 안 의원이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발 윤심 발언을 없게 해달라.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들은 대통령실의 선거개입이라는 정당민주주의의 근본을 훼손하는 중차대한 사안'이라고 당 비상대책위원회와 선거관리위원회에 요구한 것에 대해 "굉장히 잘못된 모순"이라고 직격했습니다.
 
이 수석은 "안윤연대'(안 의원과 윤 대통령 연대)라는 표현을 누가 썼나. 정말 잘못된 표현으로 대통령과 당권 후보가 어떻게 동격이라고 지금 이야기하는 것인가"라며 "그것은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리더십을 굉장히 흔드는 이야기로 후보가 대통령과 동격이라는 표현은 지금까지 들어보지 못했다"라고 맹비난했습니다.
 
한편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윤 대통령이 신임 대변인에 이도운 문화일보 논설위원을 임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